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주 휘청거리고 어지러우면 '이 병' 의심해보세요

어지럼증 환자 4명 중 1명은 뇌 문제때문에 어지럼증이 발생한다. 일러스트=강일구

어지럼증 환자 4명 중 1명은 뇌 문제때문에 어지럼증이 발생한다. 일러스트=강일구

취업준비생 김모(28·경기 성남시)씨는두달 전 갑자기 나타난 어지럼증 때문에 병원을 찾았다. 책상에서 일어나거나 고개를 휙 돌릴 때 어지럼증이 더 심했다. 처음에는 취업준비를 하느라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일 거라고 생각해 참았다. 하지만 토익 시험을 볼 때 문제에 집중하기 어려울 만큼 증상이 심해졌다. 처음 찾아간 병원에서 '이석증'이란 진단을 받았다. 귀에 있는 작은 돌인 이석이 머리를 움직일 때 원래 자리에서 벗어나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하지만 약을 꾸준히 먹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았다. 그러다가 어두운 곳이나 밤거리를 걸을 때 균형을 잡기 힘들어 휘청거릴 만큼 증상이 악화했다. 자기공명영상(MRI)촬영에서 원인이 밝혀졌다. 소뇌에 종양이 생겨 어지럼증이 생겼다는 진단을 받았다.
 

어지럼증 환자 4명 중 1명은 뇌 문제
뇌졸중·뇌종양·파킨슨병 등이 원인
균형잡기 힘들고 말 어눌해지면 정밀 검사 필요
뇌질환 신호일 수 있으므로 놓치지 말아야

어지럼증 환자 4명 중 1명은 김씨처럼 뇌에 문제가 생긴 것이 원인이다. 뇌졸중·뇌종양·파킨슨병·치매 같은 질병이 어지럼증을 일으킨다. 뇌 문제가 원인인 어지럼증이더라도 일반적인 어지럼증 증상과 별 차이가 없다. 이석증처럼 귀에 문제가 있기 때문이라고 진단받았더라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는다면 뇌 문제를 의심해봐야 한다.  
 
어지럼증은 뇌 질환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신호다. 뇌 질환은 진단이 늦어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심각한 후유증이 있다. 심하면 생명을 잃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하지만 조기에 진단해 치료받으면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뇌를 회복할 수 있다.
좌측부터 소뇌종양, 전정신경초종, 다발신경계위축증(퇴행성 뇌질환), 뇌경색

좌측부터 소뇌종양, 전정신경초종, 다발신경계위축증(퇴행성 뇌질환), 뇌경색

어지럼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는 뇌졸중이다. 뇌졸중이 발생하기 전 약 10%의 환자들은 갑자기 어지럽고 비틀거리는 증상을 경험한다. 하지만 어지럼증을 보이는 뇌졸중 환자 5명 중 1명은 초기 MRI 검사에서 뇌졸중을 잡아내지 못한다. 마비 등 눈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나는 뇌졸중에 비해 오진 위험이 두배 높다. 최정윤 교수는 "자세불안, 발음 장애, 물체가 겹쳐 보이는 증상과 함께 어지럼증이 나타나면 MRI 검사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더라도 뇌경색일 가능성이 높으므로 정밀 진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뇌종양이 있는 경우에도 종양이 서서히 자라면서 어지럼증·두통이 생긴다. 주로 50대, 60대에서 많이 발병하지만 최근에는 젊은 층에서도 질병이 증가하는 추세다. 뇌졸중의 경우 고혈압·당뇨가 있는 사람에게서 주로 발생한다. 반면 뇌종양은 뚜렷한 원인이나 예방책이 없다. 어지럼증과 함께 종양 위치에 따라 말이 어눌해지는 등 언어장애가 나타나거나 엉뚱한 행동을 하기도 한다. 조기에 진단되면 병의 진행 속도를 늦추고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퇴행성 뇌질환 환자에게서도 만성적으로 어지럼증이 나타난다. 초기에는 증상이 심하지 않다. 영상검사에서도 정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다. 최 교수는 "영상검사가 정상이더라도 눈을 움직일 때 불편하거나 팔·다리를 제대로 가눌 수 없으면 퇴행성 뇌질환일 가능성이 높다"며 "경미한 어지럼증이더라도 수개월간 지속되면 자세한 진찰과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