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 정부, 메르스 유족 모임 막고 관심 삼가라 지시"

[중앙포토]

[중앙포토]

지난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당시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가 유가족 모임을 사전에 막으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확인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록'에 따르면 이병기 당시 비서실장은 메르스 창궐 시기였던 2015년 6월과 7월 이 같은 내용을 관련 부처에 지시했다.  
 
청와대 비서실장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 자료를 보면 이 전 실장은 사망자가 33명에 이르렀던 2015년 7월 6일 일부 시민단체가 메르스 유가족을 선동해 모임화하려는 움직임이 있으니 관련 부처는 이를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라고 지시했다.
 
감염병 희생자의 유가족이란 점에서 모임화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것이 이유였다.  
 
앞서 6월에는 박 전 대통령과 정부의 평판 관리에 관한 지시가 있었다. 6월 12일 작성된 회의록에는 유가족 격리자 등이 모여 국가대상 손배소를 추진하고 있으니 이를 모니터링하고 대응방향을 검토하고, 유가족 접촉 외에 지나친 정부 관심은 삼가라는 내용이 적혀있다.  
 
또 박 전 대통령의 서울대병원을 방문에 대해 박 전 대통령 휴일 행보와 방문 메시지와 동적 이미지가 강화되도록 하라는 내용을 지시했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이 '살려야 한다'는 구호를 배경으로 의료진과 통화하는 모습이 보도되기도 했다.  
 
또 6월 19일에는 메르스 사태를 틈타 온라인에서 박 전 대통령의 행보를 폄훼하는 내용이 있다며 포털에 요청해 이를 제어하고, 법을 위반했을 경우 사법 처리하라고 지시했다.  
 
6월 24일에는 국가 배상 주장의 부당성을 적극 홍보해야 한다고도 했다. 이 날은 메르스 확진자가 늘면서 삼성서울병원 부분 폐쇄 조치가 무기한 연장된 시점이다.  
 
한편 지난 2015년 5월 국내에서 첫 메르스 환자가 나온 뒤 6개월 간 186명의 환자가 발생하고, 38명이 목숨을 잃었다. 당시 국가가 메르스 사태 초기 병원 정보를 비밀로 해 국민을 감염 위험에 빠트렸다는 소송도 제기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