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美재무부, 韓 환율조작국 지정 제외…'관찰대상국' 유지

달러이미지

달러이미지

우리나라가 미국의 환율조작국 지정에서 제외됐다. 
 
18일 기획재정부는 미국 재무부가 이날 오전 발표한 10월 환율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발표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중국, 일본, 독일, 스위스 등과 함께 관찰대상국으로 분류됐다. 이는 '환율조작국'(심층 분석 대상국)보다 한 단계 아래다.
 
이번 보고서에서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된 나라는 없었다. 지난 4월 보고서 때 관찰 대상국에 지정됐던 대만은 이번에는 관찰 대상국에서도 빠졌다.
 
미 재무부는 원화가 달러화보다 완만하게 절상되는 상황에서도 당국이 순매수 개입 규모를 줄였다고 평가했다. 정부가 환율개입을 하지 않았다고 판단한 것이다. 
 
평가 기간 중 한국의 매수 개입은 49억 달러(GDP의 0.3%)로 추정돼 환율조작국 지정 기준인 2%에 훨씬 못 미친다. 
 
또 미 재무부는 같은 기간 경상수지 흑자는 GDP의 5.7%, 대미 무역 흑자는 220억 달러로 측정했다. 이는 환율조작국 지정 기준인 GDP 대비 경상수지 흑자 3% 이상, 대미 무역흑자 200억 달러 이상을 웃도는 것으로 환율조작국의 3가지 조건 중 2가지에 해당된다.
 
그러나 정부의 환율 개입이 미미해 환율조작국 지정을 면할 수 있었던 것을 분석된다. 
 
재무부는 한국의 내수 활성화의 필요성과 외환시장 개입의 투명성을 제고할 것을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