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울증 승객 자살 막은 택시기사의 행동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승객 이야기에 귀 기울인 한 택시 기사의 관심이 승객의 생명을 살렸다.  
 
부산 사하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3시 10분께 경찰 112상황실로 한 택시기사의 신고가 접수됐다. 
 
택시 기사는 "여성 승객이 바다로 들어간 지 한참 됐는데 보이지 않는다. 큰일 난 것 같다"며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다대포해수욕장 백사장으로부터 100여m 떨어진 바다에서 한 여성 A(53)씨를 발견했다.  
 
A씨는 점차 깊은 바다로 들어가고 있었다.  
 
A씨를 쫓아 바다로 뛰어든 경찰은 10여분 간 설득한 끝에 A씨를 물 밖으로 데리고 나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우울증 때문에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자살 시도를 신고한 사람이 A씨를 해수욕장까지 태워 준 택시기사였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차 안에서 "죽고싶다"며 푸념하는 A씨가 걱정돼 택시에서 내린 뒤에도 한참을 지켜보다가 신고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경찰은 "A씨는 건강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신고해주신 기사분께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