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포브스 '미국 400대 부자' 선정…"빌 게이츠, 24년째 1위"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중앙포토]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 [중앙포토]

 
마이크로소프트의 공동창업자 빌 게이츠가 미국 최고 부호 타이틀을 지켰다. 뒤로 아마존의 제프 베저스가 바짝 쫓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발표한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Forbes 400)에 따르면 빌 게이츠의 재산은 890억 달러(한화 100조8000억원)로 평가됐다. 이 조사에서 게이츠는 24년째 1위 자리를 고수하고 있다.
 
2위는 아마존의 제프 베저스다. 베저스는 815억 달러(한화 92조3000억원)로 게이츠의 뒤를 쫓고 있다. 아마존의 주가 강세에 힘입어 무서운 속도로 게이츠를 쫓고 있다.  
 
아마존의 지분 17%를 소유한 베저스는 지난 7월 말 게이츠를 제치고 한때재산 순위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포브스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 중 1위에서 20위. 자세한 순위는 포브스 400 페이지(https://goo.gl/6kDSqn)를 참고하면 된다.[사진 포브스 페이지]

포브스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 중 1위에서 20위. 자세한 순위는 포브스 400 페이지(https://goo.gl/6kDSqn)를 참고하면 된다.[사진 포브스 페이지]

 
포브스의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22일 종가를 기준으로 집계됐다.
 
3위는 투자회사 버크셔 헤서웨이를 이끄는 워런 버핏 회장이다. 780억 달러(한화 88조3000억원)를 기록했다. 이어 페이스북 창업자 마크 저커버그가 710억 달러(한화 80조4000억원)로 4위에 랭크됐다.
 
이번 조사는 미국 내 부호를 대상으로 했지만, 1~5위는 대체로 세계 최고 부호 리스트와도 동일하다. 다만, 패션 브랜드 자라를 키운 스페인 아만시오 오르테가가 저커버그와 4~5위권을 다투는 것으로 알려졌다.
 
포브스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 중 21위에서 40위. 자세한 순위는 포브스 400 페이지( https://goo.gl/6kDSqn)를 참고하면 된다.[사진 포브스 페이지]

포브스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미국 400대 부호 리스트' 중 21위에서 40위. 자세한 순위는 포브스 400 페이지( https://goo.gl/6kDSqn)를 참고하면 된다.[사진 포브스 페이지]

 
그 밖의 순위로는 오라클의 창업자 래리 엘리슨(590억 달러), 석유 재벌 찰스·데이비드 코크 형제(각 485억 달러), 전 뉴욕시장인 마이클 블룸버그(486억 달러), 구글의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446억 달러)·세르게이 브린(434억 달러)이 10위권에 들었다.
 
400대 부호의 자산을 합한 액수는 2조7000억원(한화 3058조원)으로 지난해보다 3000억 달러가 늘었다. 400대 부호의 평균 자산은 60억 달러에서 67억으로 증가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