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본무 LG 회장, 철원 유탄 순직 상병 유족에 사재 1억 위로금

구본무 LG그룹 회장 [사진 LG]

구본무 LG그룹 회장 [사진 LG]

구본무(사진) LG그룹 회장이 철원 총기사고로 순직한 이모(21) 상병 유가족에게 사재 1억원을 위로금으로 전달하기로 했다. 구 회장이 이사장인 LG복지재단은 국가와 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해 왔다. 그러나 이 상병은 총기사고 피해자로 의인상 대상자엔 해당하지 않아 구 회장이 직접 사재를 털어 위로금을 전달하게 된 것이다.
 

아버지 “사격 병사 처벌 말아달라”
구 회장 “깊은 배려심에 감동”

이 상병은 지난달 26일 강원도 철원군 금학산에서 전투진지 공사 작업을 마치고 부대로 복귀하다 근처 사격장에서 날아온 유탄에 맞아 숨졌다.
 
군 당국은 사고 직후 이 상병 사망 원인을 ‘도비탄(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엉뚱한 각도로 튄 탄)’이라 발표했다. 사격장 내 소홀했던 안전관리 문제를 덮기 위해 엉뚱하게 튄 총탄에 맞아 사망했다고 성급히 결론 내린 것이다.
 
그러나 계속된 의혹에 국방부 조사본부는 특별수사팀을 꾸려 사고 원인을 다시 조사했고, 그 결과 이 상병은 인근 사격장에서 직선거리로 날아온 유탄(조준을 빗나간 직격탄)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격장 주변 나무에도 70여 개의 피탄흔이 발견돼 그동안 수많은 유탄이 이 상병 사망 지점 주위로 날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 상병은 순직 처리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고, 병사를 인솔했던 소대장(소위)은 보통군사법원의 구속영장실질심사 결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이 상병의 아버지 이모(50)씨는 “빗나간 탄환을 어느 병사가 쐈는지 밝히거나 처벌하는 것을 절대 원하지 않는다”며 “총을 쏜 병사가 큰 자책감과 부담감을 안고 살아가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모든 사격장에 철저한 안전·통제 시스템을 갖춰 달라”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큰 슬픔 속에서도 사격훈련을 하던 병사가 가질 심적 타격과 군에 아들을 보낸 같은 부모 입장까지 헤아린 사려 깊은 뜻에 감동했다”며 “그분의 깊은 배려심과 의로운 마음을 우리 사회가 함께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위로금 전달 취지를 밝혔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