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만하세요” 국감장서 같은 당에게 제지 당한 장제원 의원

[사진 국회 TV 캡처]

[사진 국회 TV 캡처]

 
17일 국회 안전행정위원회의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당 의원들에게 강한 불쾌감을 표현하다 같은 당 위원장에게 제지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날 장 의원은 서울시에서 각급 학교에 배포한 ‘사회적 경제’ 교과서에 대해 질의를 하던 중 “조용히 좀 하세요. 잠깐만 시간 좀 좀 꺼주세요”라며 험악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러면서 “야당 의원님들. 이런 식으로 잡담하면 저도 잡담할 겁니다. 이렇게 잡담하실 거죠?”라며 삿대질을 했다. 그러자 유재중 위원장(자유한국당)이 “그만하고 질의하세요”라며 진정시키는 상황에 이르렀다.  
 
장 의원의 고성을 들은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저희 여당이다”라며 웃자 장 의원은 “그리고 잡담하지 마세요. 동료 의원이 말하고 있는데 끼어들지 마세요”라고 다시 한번 목소리를 높였다.  
 
유 위원장은 다시 한번 진정시키기에 이르렀고 마이크가 꺼진 민주당 의원이 장 의원에게 “사회적 경제에 대해 얘기하고 있었다”고 해명하자 장 의원은 “질의하는 데 굉장히 불편합니다. 소병훈 의원님 말씀하실 때 저도 꼭 끼어들겠습니다”라고 응수했다.  
 
고성은 좀처럼 잦아들지 않았고 장 의원이 한층 목소리를 높이자 유 위원장은 “그만 하세요, 장제원 의원, 자 그만 하세요, 장제원 의원 그만 하세요, 장제원 의원 그만하시고, 황영철 의원, 자 장제원 의원, 장제원 의원 참으세요. 그만하고 황영철 의원 질의하세요”라고 끊임없이 말했다.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의사발언권을 얻어 “오늘 이 상황은 그냥 넘어갈 수는 없을 것 같다”며 “서울시장이나 상대 감사 위원들에 대한 태도가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 위원장님께서는 그 부분에 대해 분명히 지적해주시고, 사과도 하셔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의원의 발언이 끝나자마자 장 의원은 “저보고 사과를 하라고 하는데요”라며 문제 제기를 하려다 다시 한번 유 위원장에게 제지를 받았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