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레이드 러너 2049' A-Z로 완전 정복하기-1

'블레이드 러너 2049'

'블레이드 러너 2049'

[매거진M] 전설이 된 SF영화 ‘블레이드 러너’(1982, 리들리 스콧 감독)가 ‘블레이드 러너 2049’(10월 12일 개봉, 드니 빌뇌브 감독)로 돌아왔다. 35년 만의 귀환. 2019년에 멈춰있던 영화 속 시간은 이제 세월이 흘러 2049년에 이르렀다. 그 사이 영화 안팎에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Android 안드로이드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필립 K 딕의 원작 SF 소설 『안드로이드는 전기 양의 꿈을 꾸는가?』폴라북스)는 ‘안드로이드’로 표현했지만, ‘블레이드 러너’에서는 ‘리플리컨트(Replicant)’로 통한다. 타이렐 기업이 대량 제작한 복제인간으로 인간을 능가하는 힘·민첩성·지능을 가졌다. 리들리 스콧 감독은 인간형 로봇을 지칭할 때 흔히 쓰이던 안드로이드란 단어 대신 관객이 완전히 새롭게 받아들일 수 있는 개념을 원했고, 이에 각본가 데이비드 피플스가 ‘리플리컨트’를 창안했다. 어원은 ‘Replicating(복제, 증식)’.
 

Blade Runner 블레이드 러너

'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인간의 통제를 벗어난 리플리컨트를 색출하고 ‘폐기(Retirement)’하는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 경찰대. 1974년 출판된 SF 소설 『더 블레이드러너(The Bladerunner)』(앨런 E 너스 지음)에서 명칭을 따왔지만, 그 이유나 의미는 아직까지 밝혀진 바가 없다.
 

Costume 코스튬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주인공 K(라이언 고슬링)는 영화 내내 같은 옷을 입고 나온다. 목둘레를 감싸는 옷깃이 길고, 밑단이 무릎까지 내려오는 녹색 계열의 롱코트다. 비와 눈뿐 아니라 폭풍과 낙진이 빈번한 2049년 미국의 혹독한 기후를 고려해 특수 제작한 옷이다. 의상을 맡은 르니 에이프릴은 인조 모피와 플라스틱 섬유를 활용해 이 롱코트를 제작했단다. “더는 존재하지 않을 것 같은 천연 가죽이나 울 같은 소재는 피하고, 인조품으로만 옷을 만들었다. 추운 날씨가 배경이어서, 모두 오버사이즈 스타일로 디자인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Deckard 데커드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드니 빌뇌브 감독과 제작자 리들리 스콧 감독은 ‘블레이드 러너 2049’에서 ‘블레이드 러너’의 주인공 릭 데커드(해리슨 포드)를 소환했다. 올해 75세를 맞은 해리슨 포드도 기꺼이 그들의 제안에 응했다. 
 
'블레이드 러너 2049'

'블레이드 러너 2049'

‘블레이드 러너’의 결말에서 LA 경찰의 추격을 피해 리플리컨트 연인 레이첼(숀 영)을 피신시켰던 데커드. ‘블레이드 러너 2049’에서 그는 ‘블레이드 러너’의 배경(2019년)으로부터 30년이 지난 만년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해리슨 포드는 계속 돌아온다
'레이더스'

'레이더스'

'인디아나 존스: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인디아나 존스: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스타워즈:에피소드4-새로운 희망'

'스타워즈:에피소드4-새로운 희망'

'스타워즈:깨어난 포스'

'스타워즈:깨어난 포스'

 
구작 시리즈의 인기에 힘입어 30~40년 넘게 이어지는 속편에 꾸준히 컴백하는 포드. ‘인디아나 존스’ 시리즈(1981~,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인디아나 존스, ‘스타워즈’ 시리즈(1977~)의 한 솔로 등 그의 인생 캐릭터 비포&애프터.
 

Ending 엔딩

'블레이드 러너' 극장판 엔딩.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극장판 엔딩.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는 두 개의 결말을 가지고 있다. 1982년 공식 상영된 극장판에서는 데커드와 레이첼 커플이 성공적으로 경찰의 추격을 피해 자연 속으로 도피하는, 다소 대중적인 해피 엔딩(위 사진, 유튜브에서 극장판 결말을 감상할 수 있다)이었다. 게다가 관객의 이해를 돕기 위해 데커드의 내레이션도 삽입됐다. 
 
'블레이드 러너: 디렉터스 컷' 엔딩.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디렉터스 컷' 엔딩. 사진=소니픽쳐스

하지만 92년 개봉한 감독판 ‘블레이드 러너:디렉터스 컷’에서는 아파트에서 탈출하는 두 주인공이 탑승한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장면에서 덜컥 영화가 끝난다. 커플의 미래를 알 수 없는 열린 결말(위 사진)인 셈. 감독판에 추가 수정을 거쳐 2007년 공개한 최종판 ‘블레이드 러너:파이널 컷’ 역시 결말은 같다. ‘블레이드 러너 2049’는 최종판의 결말에서 이어진다.
 

Frank Sinatra 프랭크 시내트라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K가 즐겨 듣는 뮤지션이다. 극 초반 집에서 휴식하는 동안 66년 노래 ‘Summer Wind’가 흐른다. 후반부 데커드의 호텔을 찾아간 K는 주크박스 기기로 또 다른 히트곡 ‘One For My Baby’를 튼다. 참고로 데커드가 좋아하는 건 엘비스 프레슬리. K와 싸움을 벌이던 도중 ‘Can't Help Falling In Love’가 흐르자, “내가 좋아하는 노래”라며 주먹질을 멈추는 장면이 나온다.
 

Gosling
라이언 고슬링

'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K 역할은 빌뇌브 감독, 각본가 햄턴 팬처, 또 다른 주연 배우 해리슨 포드의 전폭적인 추천 아래 일찌감치 라이언 고슬링으로 캐스팅을 마쳤다. “눈썹 하나만으로도 모든 감정을 표현할 줄 아는 배우다. 지적이고 눈앞이 보이지 않는 어둠 속에서도 그 어둠을 뚫고 앞으로 나갈 힘이 있는 배우를 찾고 있었는데, 그게 바로 고슬링이었다.” 빌뇌브 감독의 말이다. 고슬링은 원작 영화를 처음 접한 14세 때부터 ‘블레이드 러너’의 팬이었다고.
 

Hologram 홀로그램

'블레이드 러너'

'블레이드 러너'

‘블레이드 러너’를 대표하는 이미지 중 하나는 초대형 옥외 광고판의 모습이다. 30년 후의 미래를 그리는 ‘블레이드 러너 2049’에는 보다 진일보한 광고의 형태가 나오는데, 바로 빌딩 크기의 초대형 홀로그램 광고다. 인공지능을 탑재한 3D 홀로그램으로, 지나가는 사람의 심리 상태를 고려해 말을 걸어온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이번 영화에는 그밖에도 여러 형태의 홀로그램이 나온다. 데커드가 살고 있는 라스베이거스 호텔에서는 엘비스 프레슬리, 마릴린 먼로, 프랭크 시내트라 등이 홀로그램으로 얼굴을 내민다.
 
 

Image 이미지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속 디스토피아 미래의 암울한 풍경은 CG 기술 발달의 초기 단계였음에도 불구, 당시로선 환상적인 시각 효과로 칭송받았다. 산성비가 내리는 2019년 LA의 야경, 동서양 문화와 인종이 어지럽게 섞인 혼잡한 거리, 마야 유적을 닮은 웅장한 타이렐 기업 건물 등 혁신적인 비주얼을 자랑했다. ‘비주얼 퓨처리스트(Visual Futurist)’로 크레딧에 이름을 올린 비주얼 아티스트 시드 미드가 디자인 콘셉트를 주도한 덕분이다. 
 
‘블레이드 러너 2049’의 촬영감독 로저 디킨스, 프로덕션 디자이너 데니스 가스너는 색감과 세트, 구도와 조명, 소품 등 모든 이미지 요소에 35년 전 ‘블레이드 러너’의 이미지를 그대로 계승하고 확장했다. 디킨스는 앞서 빌뇌브 감독과 ‘프리즈너스’(2013) ‘시카리오:암살자의 도시’(2015)를 함께 작업했다.
 

Joi 조이

'블레이드 러너 2049' 아나 디 아르마스.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아나 디 아르마스. 사진=소니픽쳐스

월레스 사의 인공지능 프로그램으로 K의 연인이다. 육체가 없는 홀로그램이지만, 휴대용 애메네이터(투사 장치) 덕분에 언제 어디서나 K와 함께할 수 있다. 늘 고독하고 냉철한 K지만 조이와 함께하는 순간만큼은 누구보다 인간적이다. 조이는 쿠바 출신의 배우 아나 디 아르마스가 연기했다. ‘섹스, 파티 그리고 거짓말’(2009, 알폰소 알바세테·데이비드 멘케스 감독) ‘노크 노크’(2015, 일라이 로스 감독)의 관능적 연기로 익숙한 배우다.
 

Korean 한글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영화 속 LA는 무국적 도시처럼 그려진다. 다민족이 뒤엉켜 사는 만큼 언어도 혼재돼 사용되는데, 한글도 예외는 아니다. ‘블레이드 러너’에서는 ‘수수께끼 사업’이라고 적힌 쓰레기차가 여러 차례 등장한다. ‘블레이드 러너 2049’에서도 ‘버블티’ ‘유흥 마사지’ ‘플라스틱’ 등의 한글이 보인다. 데커드가 은신해 살던 라스베이거스 호텔 외벽에는 ‘행운’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Letter 편지

드니 빌뇌브 감독. 사진=소니 픽쳐스

드니 빌뇌브 감독. 사진=소니 픽쳐스

국내 첫 시사회가 있던 9월 29일 취재진에겐 빌뇌브 감독이 전하는 편지가 나눠졌다. ‘Hello my friends’로 시작하는 이 글엔 ‘일반 관객도 여러분처럼 플롯의 디테일에 대해 알지 못한 채 영화를 보길 희망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관객을 위해 지나친 스포일러를 삼가달라는 감독의 간절한 당부다.
 
 

Memory 기억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블레이드 러너 2049' 사진=소니픽쳐스

리플리컨트가 자기 정체성을 유지하는 유일무이한 수단. ‘블레이드 러너’에서 타이렐 기업 총수 타이렐(조 터켈)은 데커드에게 ‘리플리컨트가 정체성 혼란을 겪지 않도록 조작된 기억을 주입시켜 그들을 통제한다’고 말한다. 이런 이유로 리플리컨트는 자신이 가진 기억의 증거로써 ‘사진’에 집착하는데, 흥미롭게도 데커드의 집에도 여러 장의 사진이 쌓여 있었다. ‘블레이드 러너 2049’의 K 역시 어린 시절의 기억에 집착한다.
 
※2부에서 이어집니다. 
 
백종현·고석희 기자 baek.jonghyun@joongang.co.kr 사진=소니 픽쳐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