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경명예회장 정진석 “병적증명서에 ‘육군병장’ 표기 반드시 바로 잡겠다”

지난 2016년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를 방문해 의경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6년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서울 동대문구 서울지방경찰청 기동본부를 방문해 의경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병무청이 예비군 관리를 위한 행정 편의주의에 빠져 있다며 제대로 된 병적증명서 발급을 병무청에 주문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80만 전의경 제대자들의 자긍심을 건드리고 있다”며 해당 문제를 지적했다.  

 
 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나는 전투경찰 118기 만기제대인데 병적증명서를 떼면 육군 병장으로 돼 있다”며 “예비군 훈련 편의를 위해 전경으로 만기전역한 사람을 육군으로 편입시켜놓았다”고 밝혔다. 정 의원은 전의경중앙회 명예회장이기도 하다.  
정진석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기찬수 병무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진석 의원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병무청 국정감사에서 기찬수 병무청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 의원은 또 “병무청 발급 증명서를 보면 제대 후 사고로 인해 예비군 훈련 참가가 어려운 사람은 전시근로역이라고 변경 표기한다”며 “전시근로역은 면제자를 뜻하는데 성실하게 군 복무하고 만기 제대한 사람을 전시근로역으로 표기하면 이게 뭔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걸로 취업도 해야 하고 (군복무를) 떳떳하게 증명해야 하는데 면제자로 기록되니 엄청난 오류”라며 “군복무를 성실히 한 사람에 대한 병무청의 배신행위이며 행정편의주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헌법에 명시된 국방의 의무, 군복무를 성실히 이행하고 만기제대한 사람들의 자긍심을 훼손해선 안 된다”고 수정을 요구했다.
 
 이에 기찬수 병무청장은 “병무청에서 행정 착오의 오류가 있는 부분을 확인해서 국민들이 손해보지 않도록 병무청 자체 감사 시스템을 만드는 등 최대한 조치하겠다”고 답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