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동산 대책ㆍ추석 상여금…9월 가계 대출 증가세 한풀 꺾여

9월 가계 대출이 6조2000억원 늘어났다. 부동산 대책과 추석 상여금 등의 영향으로 대출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는 모습이다. 사진은 지난 7월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주택자금대출 창구에서 대출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뉴시스]

9월 가계 대출이 6조2000억원 늘어났다. 부동산 대책과 추석 상여금 등의 영향으로 대출 증가세는 다소 둔화하는 모습이다. 사진은 지난 7월 서울 영등포구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 주택자금대출 창구에서 대출 상담을 받고 있는 모습. [뉴시스]

 9월 가계 대출 증가세가 한풀 꺾인 모습이다.
 

9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6조2000억원 늘어
주담대 3조3000억원↑ 8월보다 소폭 증가
신용대출 9000억원 늘며 증가폭 감소
기업대출, 중기 운전자금 수요로 5조원 ↑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과 제2금융권을 합한 전체 금융권 가계대출(속보치)은 6조2000억원 늘어났다. 8월 가계대출 증가액(8조7000억원)과 비교해 줄어든 수치다. 은행권 가계대출은 4조9000억원, 제2금융권은 1조3000억원 늘어났다.
 
 은행권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전달(3조1000억원)보다 오히려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신청 건수는 줄었지만 대출 증가 규모가 전달보다 늘어난 것은 8ㆍ2 부동산 대책 이전 주택매매 계약 건에 대한 대출 수요와 이미 승인된 중도금 집단대출(1조2000억원)이 이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8ㆍ2대책이 감독규정에 반영되기 이전인 지난 8월 1~22일 투기과열지구에서 은행권에 신청한 주택담보대출 건수는 하루 평균 1092건에 달했다. 하지만 8월 23~31일엔 464건으로 줄었고 9월 들어서는 하루 평균 469건에 그쳤다.
 
가계대출 증감 추이. 자료: 금융위원회

가계대출 증감 추이. 자료: 금융위원회

 반면 신용대출 증가세는 크게 둔화했다. 8월에 2조7000억원 늘었던 은행권 신용대출은 9월엔 9000억원 증가에 그쳤다. 추석 상여금 지급과 8월 KB은행이 경찰공무원 대상 저금리 신용대출 실시에 따른 신용대출 급증 효과가 사라진 영향으로 분석된다.
 
 제2금융권은 산림조합을 제외한 나머지 모든 업권에서 모두 전년 같은 달보다 가계대출 증가액이 감소했다. 지난해 9월엔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이 4조3000억원에 달했지만 지난달에는 1조3000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신협과 수협의 가계대출은 9월 들어 감소세를 보였다.
 
 금융위는 “8ㆍ2 부동산 대책의 효과가 보다 가시화하면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한 가계부채 증가세는 더 안정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017년 9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기업대출은 5조원 늘어나며 전달(2조9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커졌다. 한국은행은 “추석 연휴 전 운전자금 수요 등으로 중소기업 대출 증가 폭이 확대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하현옥ㆍ한애란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