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7~19일 올림픽공원서 10대들의 오케스트라 울려 퍼진다

교육부가 17~19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제7회 전국 학교예술교육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지난해 열린 행사에 참가한 학교가 오케스트라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 교육부]

교육부가 17~19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제7회 전국 학교예술교육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지난해 열린 행사에 참가한 학교가 오케스트라 공연을 하고 있다. [사진 교육부]

전국 초중고 학생들의 오케스트라·뮤지컬 등 예술공연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교육부, 3일간 학교예술교육페스티벌 개최
전국 204곳 6100명 학생이 참가하는 축제

오케스트라, 뮤지컬, 연극 합창 등 공연 152회
‘샌드아트’ 등 참가자 체험 행사도 다양

교육부, 2011년부터 예술동아리 지원 시작
김상곤 “누구나 예술교육 받을 수 있게 노력”

교육부·서울시교육청은 17~19일 서울 올림픽공원에서 ‘제7회 전국 학교 예술교육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각 시도교육청에서 추천을 받은 초중고 204곳의 학생 6100명이 참가한다. 이들은 오케스트라·뮤지컬·연극합창·댄스 등 학교 동아리 활동을 통해 갈고닦은 솜씨를 뽐낸다. 또 학교별로 특색을 살린 한국화, 요리미술과 같은 다양한 체험 부스도 운영한다. 참가자들에게 예술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학교예술 교육의 성과와 우수사례를 공유해 학교예술교육을 발전시키는 게 목적이다.
 
올해로 일곱 번째를 맞이하는 페스티벌은 2011년 학생 오케스트라를 운영하는 학교 19곳을 대상으로 개최했던 게 시작이다. 현재 학생 오케스트라는 전국 약 500여개 학교에서 운영하고 있다. 교육부는 2011년부터 학생 한명이 하나의 예술 활동을 할 수 있게 지원해왔고, 현재 전국 980개 학교의 예술동아리를 지원 중이다.
 
행사는 크게 예술동아리 공연과 예술체험으로 나눠 이뤄진다. 예술동아리 공연은 3일 동안 152회 열린다. 오케스트라 공연은 경기 오성중의 ‘신모듬’과 경북 창포초의 ‘민요의 향연’ 등 학교 53곳에서 협주를 선보인다. 뮤지컬은 울산 명촌초의 ‘꿈꾸는 별들’ 강원 함백중의 ‘레 미제라블’ 등 학교 25곳, 연극은 경북 영주여중의 ‘엄마의 다이어리’ 등 학교 21곳에서 참가해 공연한다.
 
이번 페스티벌에서는 참가자들이 단순한 관람에서 벗어나 예술을 체험할 수 있는 52개의 다양한 행사도 마련됐다. 서울 송파초의 ‘샌드 아트’, 목포 북교초의 ‘요리 미술’, 부산 동아중의 ‘난타작품 체험’ 대구 덕원고의 ‘특수분장 체험’ 등이다.
 
페스티벌은 누구나 무료로 관람, 체험할 수 있다. 세부내용과 프로그램 정보는 학교예술교육 누리집(artsedu.kice.re.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학교예술교육은 단순한 기능 교육이 아니라 사람과 사회를 이해하고 표현하는 법을 배우는 미래사회 교육의 핵심”이라며 “모든 학생이 지역과 가정환경에 영향을 받지 않고 예술교육을 받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