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봇팔·자율주행 등 신기술 로봇 9종 한꺼번에 발표한 네이버

네이버 16일 데뷰2017에서 공개한 로봇팔 '앰비덱스'의 모습. [사진 네이버]

네이버 16일 데뷰2017에서 공개한 로봇팔 '앰비덱스'의 모습.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로봇팔·자율주행 로봇 등 16일 자사가 연구·개발 중인 로봇 9종을 16일 한꺼번에 공개했다.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 2017'에서 개발 중인 로봇 라인업 공개
자율주행 로봇·전동 카트는 이미 실생활에서 활용되고 있어
송창현 CTO "로봇이 노동력, 서비스 제공해 생활환경지능 구현"

네이버는 이날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 2017'에서 자체 연구 개발 중인 로봇 9종을 선보였다.  
송창현 네이버 CTO(최고기술책임자) 겸 네이버랩스 대표가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 2017'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하선영 기자

송창현 네이버 CTO(최고기술책임자) 겸 네이버랩스 대표가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데뷰 2017'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하선영 기자

 
'데뷰'는 네이버가 자사의 기술 연구 개발 현황을 공개하는 컨퍼런스로 매년 가을에 열린다. 2006년 사내 개발자 행사로 시작한 '데뷰'는 2008년부터 국내외 개발자가 모두 참석할 수 있는 행사로 전환됐다.
 
네이버가 올해 데뷰 2017에서 공개한 로봇은 ▶실내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 '어라운드' ▶전동 카트 '에어카트' ▶세계 최초 4륜 밸런싱 전동 스케이트보드 ▶로봇팔 '앰비덱스' ▶MIT와의 산학협력 '치타로봇' ▶‘점핑 로봇’▶계단을 올라가는 바퀴 달린 로봇 '터스크봇' ▶물체 인식 및 자율주행하는 '티티봇(TT-bot)'과 지난해 공개한 자율주행 실내지도 제작 로봇을 업그레이드한 'M1' 등 총 9가지다.
 
이밖에도 네이버의 자율주행차와 웨일 브라우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 등에 관한 연구 현황도 공개됐다. 

 
네이버 16일 데뷰2017에서 공개한 실내 자율주행 로봇 '어라운드'의 모습. 어라운드는 현재 부산에 위치한 예스24 오프라인 서점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 16일 데뷰2017에서 공개한 실내 자율주행 로봇 '어라운드'의 모습. 어라운드는 현재 부산에 위치한 예스24 오프라인 서점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사진 네이버]

이날 공개된 로봇 중 가장 주목받은 '어라운드'는 실내 자율주행 서비스 로봇이다. 자율주행 자동차에서 활용되는 기능을 로봇에 적용해 정확도 높은 자율주행이 가능하고 위치와 경로를 빠른 속도로 생성할 수 있다.
 
어라운드는 이미 부산에 위치한 예스24 오프라인 서점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다. 서점에서 고객들이 다 읽은 책을 상단부의 적재공간에 넣어 수거한 다음, 일정 무게가 넘어가면 자동으로 지정된 장소로 이동하여 직원이 책을 회수하는 시나리오에 맞춰 제작됐다.
 
서점 직원들은 고객들이 꺼내본 책을 정확한 위치에 다시 배치할 수 있으며 고객들은 한꺼번에 책을 쉽게 반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네이버 16일 데뷰2017에서 공개한 전동 카트 '에어카트'의 모습. 카트는 운전자의 조작 의도를 간파해서 실시간으로 카트를 제어할 수 있다. [사진 네이버]

네이버 16일 데뷰2017에서 공개한 전동 카트 '에어카트'의 모습. 카트는 운전자의 조작 의도를 간파해서 실시간으로 카트를 제어할 수 있다. [사진 네이버]

어라운드와 함께 예스24 오프라인 서점에서 시범 운영되고 있는 로봇은 전동 카트 '에어카트'다. 에어카트는 누구나 손쉽게 무거운 물체를 안전하게 운반할 수 있도록 근력증강 로봇 기술을 응용했다. 카트는 운전자의 조작 의도를 카트 내 힘센서를 통해 쉽게 간파해서 실시간으로 카트의 추진력과 방향을 제어할 수 있다.  
네이버가 데뷰 2017에서 공개한 '에어카트'의 작동 원리. [사진 네이버]

네이버가 데뷰 2017에서 공개한 '에어카트'의 작동 원리. [사진 네이버]

 
네이버는 이날 함께 공개한 로봇 팔 '앰비덱스'에 대해 "사람 팔보다도 가벼우면서도 산업 현장에서 실제로 활용될 수 있을만큼 높은 정밀도와 제어 성능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다. 인간의 팔과 유사한 관절 구조를 가진 앰비덱스는 유연하면서도 안전한 작업이 가능해 요리·청소·빨래·서빙 등 생활 현장에서 쉽게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데뷰' 컨퍼런스에서는 송창현 네이버 CTO(최고기술책임자) 겸 네이버랩스 대표가 기조연설을 통해 네이버의 로봇·인공지능(AI) 등의 R&D(연구·개발)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송 대표는 "로봇들이 일상 생활에서 다양한 노동력과 서비스를 제공해 생활 속에 자리 잡게하는 것이 목표"라며 "로봇이 공간과 이동에 대한 이해력을 더 높여 '생활환경지능'을 구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이버랩스는 자체 개발하고 있는 로봇 6종 외에 나머지 로봇들에 대해서는 미국 MIT, UIUC와 서울대, 코리아텍 등과 산학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