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근 6년간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901건 적발"···미공개정보 이용 절반은 내부자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최근 6년간 금융감독원이 자본시장 불공정거래로 적발한 건수가 900건에 이르렀다. 10건 중 2건 이상은 미공개정보이용 위반이었고 위반자 절반 이상은 대주주와 임직원 등 내부자였다.

16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금감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2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금감원이 적발한 불공정거래 사건은 901건으로 집계됐다.

위반 내용별로는 시세조종이 259건(29%)으로 가장 많았고 미공개정보이용도 218건으로 25%를 차지했다. 이어 대량·소유주식변동보고 190건(21%), 부정거래행위 152건(17%), 단기매매차익취득 23건(2.5%) 등의 순이었다.

미공개정보 이용 불공정거래자는 2012년 140명, 2013년 85명, 2014년 111명, 2015년 95명, 2016년 135명, 2017년 6월 38명으로 총 604명이 적발됐다.

이 중 대주주와 임직원 등 내부자가 52%(313명)에 달했다. 임직원이 232명으로 단연 많았고 대주주도 40명이 적발됐다

금감원은 901건 중 680건(76%)은 검찰에 고발 및 통보하고 148건(16%)은 경고 등 조치했다. 단기매매차익반환은 62건(6.8%), 과징금은 11건(1.2%)이었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