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중 전회 폐막…‘시진핑’ 이름 일단 당헌법 수정안에 명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베이징에서 개최된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에서 주요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 11일부터 14일까지 베이징에서 개최된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에서 주요 연설을 하고 있다. [신화=연합]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이름이 중국 공산당 당장(黨章·당 헌법) 수정안에 명기될 전망이다. 
오는 18일 개막하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대)에서 수정안이 최종 통과되면 시진핑 주석은 마오쩌둥(毛澤東), 덩샤오핑(鄧小平)에 이어 자신의 이름을 당장에 올린 세 번째 지도자로 등극하게 된다.

마오쩌둥·덩샤오핑 이어 세번째
'시진핑 사상'표현될지는 미정
쑨정차이 등 고위간부 15명 처분
군사위 부주석 임명은 불발돼
후춘화가 후계자? 궈원구이 예상

 
14일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7중전회)는 ‘시진핑’ 이름을 명기한 당장 수정안과 지난 5년의 평가와 향후 5년간 펼칠 정책을 담은 19대 업무보고, 중앙기율검사위 업무보고 등 문건 3건을 19대에 제출할 것을 결정하고 폐막했다고 관영 신화사가 보도했다. 

 
7중전회 코뮤니케(공보)는 “마르크스·레닌주의, 마오쩌둥 사상, 덩샤오핑 이론, ‘3개 대표’ 중요사상, 과학발전관의 지도를 견지하고, 시진핑 총서기의 일련의 중요 연설 정신과 치국이정(治國理政·국정운영) 신이념·신사상·신전략의 실현을 관철했다”고 18기 중앙정치국 업무를 평가했다. 
7중전회를 소집했던 지난 8월 정치국 회의 공보에선 시진핑 관련 부분이 '당 중앙의 치국이정 신이념·신사상·신전략'으로 표현돼 있었다. 그런데 이번엔 ‘당 중앙’대신 '시진핑 총서기의' 라는 표현이 사용됐다. 
최종 수정안은 18일부터 열리는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에서 최종 확정된다. 
현재 공보의 표현대로 확정될 지, 지금 표현보다 한단계 높은 ‘시진핑 사상’이란 표현이 될지, 마오쩌둥이나 덩샤오핑의 사상·이론과 동급으로 취급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이밖에도 7중전회 코뮤니케는 시진핑 집권 1기 동안 이룩한 업적에 대한 찬사로 가득했다. 
1300여 자에 불과했던 지난 16·17기 7중전회 공보와 달리 이번 공보는 왕치산(王岐山) 중앙기율검사위 서기가 시 주석의 지시를 받아 시행한 반(反) 부패 캠페인 성과 등이 추가돼 2500여 자로 늘어났다. 
지난 5년에 대해 “지극히 평범하지 않았다”고 강조하면서  "당의 창조력·응취력·전투력·영도력·호소력을 현저하게 증강한 시기"라고 했다.  '창조력'이란 단어는 과거에 사용하지 않았던 것이다. 또 “5년 간 성취는 전방위, 독창적이었으며 5년 간 변혁은 심층적이고 근본적이었다”고도 밝혔다. 여기에 시진핑 주석이 제출한 “위대한 투쟁·위대한 공정·위대한 사업·위대한 몽상” 등 ‘네 가지 위대함’이 포함됐다. 

14일 폐막한 중국 공산당 제18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를 보도한 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시진핑 주석과 정치국위원 24명의 사진이 대등한 크기로 편집됐다. [사진=인민일보 캡처]

지난 2002년 11월 5일 폐막한 중국 공산당 제15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를 보도한 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장쩌민 전 주석 사진이 정치국 상무위원 사진 보다 적은 크기로 편집됐다. [사진=인민일보 캡처]
지난 2007년 10월 12일 폐막한 중국 공산당 제16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를 보도한 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후진타오 전 주석 사진이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 사진 보다 적은 크기로 편집됐다. [사진=인민일보 캡처]
지난 2012년 11월 4일 폐막한 중국 공산당 제17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를 보도한 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후진타오 전 주석 사진이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 사진 보다 적은 크기로 편집됐다. [사진=인민일보 캡처]

지난 2012년 11월 4일 폐막한 중국 공산당 제17기 중앙위원회 7차 전체회의를 보도한 당 기관지 인민일보 1면. 후진타오 전 주석 사진이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 사진 보다 적은 크기로 편집됐다. [사진=인민일보 캡처]

시 주석의 위상은 당 기관지에서도 확인됐다. 15일자 인민일보 1면(사진)에 실린 시 주석의 사진은 5년 전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 달리 지면의 절반을 차지했다. 15년 전 장쩌민(江澤民) 주석과도 달라진 위상이다.
 
7중전회는 또 쑨정차이(孫政才) 전 충칭(重慶)시 당서기 등 중앙위원 11명과 후보위원 4명의 당적을 박탈하는 등의 처분을 내렸다. 역대 전체회의 중 가장 많은 숫자다. 
이에 따라 선순위 후보위원 11명이 중앙위원으로 승격했다. 이 과정에서 승계 순위가 앞서는 류쉐푸(劉學普) 충칭시 인민대표대회 부주임 등 4명을 건너 뛰고 ‘시자쥔(習家軍·시진핑 사단)’으로 분류되는 리창(李强) 장쑤(江蘇)성 서기 등이 중앙위원에 선임됐다. 
미국에서 왕치산 서기와 관련된 부패를 폭로하고 있는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郭文貴)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차기 정치국 상무위원 예상 리스트. 시진핑, 리커창, 왕양, 한정, 후춘화, 리잔수, 천민얼이 차기 상무위원에 진입한다고 예측했다. [사진=궈원구이 트위터]

미국에서 왕치산 서기와 관련된 부패를 폭로하고 있는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郭文貴)가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한 차기 정치국 상무위원 예상 리스트. 시진핑, 리커창, 왕양, 한정, 후춘화, 리잔수, 천민얼이 차기 상무위원에 진입한다고 예측했다. [사진=궈원구이 트위터]

이처럼 시 주석의 위상 강화가 곳곳에서 확인되면서 곧 개막될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에 대해선 '시진핑의, 시진핑에 의한, 시진핑을 위한 대회'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5년 전과 달리 중앙군사위 부주석 선출이 이뤄지지 못한 데 대해선 "차기 중앙군사위 수뇌부 구성을 놓고 시진핑과 견제 세력들 사이의 조율이 난항을 겪고 있다"는 분석도 있다. 
차기 정치국 상무위원에 누가 포함될지,시진핑이 이번 대회에서 후계 진용의 윤곽을 드러낼지는 25일로 예정된 차기 상무위원들의 기자 상견례에서 밝혀질 공산이 크다. 
이와관련, 미국에서 왕치산 서기와 관련된 부패를 폭로하고 있는 부동산 재벌 궈원구이(郭文貴)는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차기 상무위원과 정치국원 예상 명단을 공개했다. 그는 '포스트 시진핑'과 관련해 후춘화(胡春華) 광둥(廣東)성 서기를 중앙군사위 부주석 겸 국가부주석, 중앙당교 교장, 중앙서기처 총서기 직함의 서열 5위로 예상했고,시 주석의 측근인 천민얼(陳民爾) 충칭시 서기는 서열 7위의 국무원 부총리로 예측했다. 후춘화가 시 주석의 후계자로 유력하다는 게 그의 분석인 셈이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