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 2017 핑크런 서울대회 개최


아모레퍼시픽은 올해 17회째를 맞이한 '2017 핑크런 서울대회'를 성황리에 마쳤다고 15일 밝혔다.

핑크런은 유방암 자가 검진을 알리는 동시에 유방암 환자 수술비 지원을 하는 러닝 축제이자 국내 최대의 핑크리본캠페인으로, 한국유방건강재단이 주최하고 아모레퍼시픽이 주관하는 사회공헌사업 중 하나다. 올해 초 시민 공모를 거쳐 기존의 '핑크리본 사랑마라톤'에서 '핑크런'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이날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진행된 행사에는 1만 여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유방 자가검진 슬로건 '아리따운 내 가슴애 333'을 외치며 유방 자가검진 의지를 다졌다. 이 슬로건은 양쪽 가슴에 매월 생리가 끝난 ‘3’일 후, ‘3’개의 손가락을 펴고, ‘3’개의 원을 그려 자가검진을 실천해 조기 발견 시 90% 이상의 완치율을 보이는 유방암의 조기 발견과 치료를 도모하기 위해 2013년 선포한 것이다.

10km, 5km 코스 완주와 함께 유방 자가검진 강좌, 무료 유방암 검진 및 상담, 화장품 브랜드 헤라의 메이크업 서비스, 아리따움의 피부 진단 서비스 등 부대행사가 진행됐다.

지난 2001년부터 지난해까지 약 29만9000명이 핑크런 행사에 참여했으며 총 32억원 이상의 기부금이 한국유방건강재단에 전달됐다. 올해 대회 참가비 1만원 전액은 한국유방건강재단에 기부돼 유방암 환자의 수술비 지원 및 검진 사업에 사용된다.
 
한국유방건강재단 노동영 이사장은 “유방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조기 치료를 통해 완치가 가능하므로 유방자가검진법 ‘아리따운 내 가슴애 333’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한국유방건강재단은 앞으로도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여성의 건강한 아름다움을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은애 기자 cho.eun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