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어금니 아빠' 이영학 딸, 퇴원 후 아동센터行 거부하고 간 곳은

이영학의 딸 이모양이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북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김상선 기자

이영학의 딸 이모양이 12일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서울북부지법을 나서고 있다. 김상선 기자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딸 이모양(14)이 병원에서 퇴원해 아동보호 시설이 아닌 이영학 형의 집으로 간 사실이 알려졌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영학의 딸 이양이 입원해있던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을 퇴원해 친척 집에 머물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이양은 추행유인과 사체유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양은 수면제를 과다복용한 상태로 지난 5일부터 병원에서 치료를 받으며 경찰 조사를 받았다. 경찰에 따르면 이양은 상태가 호전됐고 본인이 더는 입원 치료를 원하지 않아 퇴원하게 됐다.

 
경찰은 이양에게 아동보호센터로 갈 것을 권했지만, 이양은 이를 거부하고 친척 집으로 가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뉴시스에 따르면 이양이 간 곳은 삼촌인 이영학 형 집이다. 
 
이양은 중학교 2학년의 미성년자이지만 아버지가 이번 사건으로 구속되고 어머니는 한 달여 전 스스로 목숨을 끊어 친권 보호자가 없는 상태다.
 
이양은 아버지 이영학과 함께 친구 A양(14)의 시신을 담은 여행용 가방을 차량에 싣고 강원도 영월 야산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양은 A양이 실종된 다음 날 행방을 묻는 친구와 카카오톡 대화에서 "근처에 나쁜 사람들이 좀 많냐"고 묻고는 "살아는 있겠지"라며 이어서 웃음 표시를 보냈다. 이양은 또 실종 당일 딸의 행방을 묻는 A양 어머니에게도 "친구를 만나러 간다고 급히 갔다"고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 
  
경찰 조사에서 이양은 이영학에게 맹목적인 믿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행동과 의사결정이 아버지에 맞춰져 있어 강력한 심리적 종속관계 속에 범행을 함께했다는 것이다. 
 
앞서 경찰은 지난 10일 이양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지난 12일 기각됐다. 경찰은 다음주 중 이양에 대한 추가조사를 진행한 뒤 검찰과 함께 이양에 대한 구속영장 재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