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명 “경기지사가 된다면…”

이재명(가운데) 성남시장이 14일 오후 경기 성남시청 온누리홀에서 열린 전국 SNS 지지자 모임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재명(가운데) 성남시장이 14일 오후 경기 성남시청 온누리홀에서 열린 전국 SNS 지지자 모임 토크콘서트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이재명 성남시장이 내년 지방선거에서 경기지사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다만 “아직 출마 선언을 할 단계는 아니다”고 했다.
 
이 시장은 14일 경기 성남시청에서 열린 지지자 모임에 참석해 “경기지사가 된다면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이 시장은 “경기지사든 시장이든 꿈은 똑같다”며 “공정한 나라, 열정을 다해 살고 싶은 나라를 만들고 싶다. 경기지사가 된다면 훨씬 더 빠르고 많이 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시장은 “최근 성남이 아닌 다른 경기지역 행보가 잦은데 이건 경기지사 공식 출마 선언이냐”는 질문엔 “어제(13일) 가평을 다녀왔고 최근 경기도를 돌아다니고 있는데 아직 공식적으로 출마를 말할 단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한 야당의 비판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죄를 지었으면 벌을 받는 게 당연하다”며 “적폐청산을 왜 하느냐고 싸우는 사람들이 있든데 도둑 잡는 일에 도둑만큼 화내는 사람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이어 “저의 지지자들이 손가락 혁명군의 이름으로 내부(진보 진영)를 공격하는 일이 있다”며 “문제를 제기할 때는 예의와 팩트를 갖추고 감정적인 표현을 조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