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민의당 “헌재 국감 파행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뉴스1]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뉴스1]

헌법재판소에 대한 국정감사가 13일 파행된 데 대해 국민의당이 “국감 파행의 책임은 청와대와 문재인 대통령에게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헌재 국감은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직 유지를 두고 여야의 대립이 길어지면서 무산됐다.
 
국민의당은 14일 이행자 대변인의 국회 브리핑에서 “대통령은 국회를 탓하지 말고 새로운 헌법재판소장을 즉시 임명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헌재법에 의해 선출된 헌재소장 권한대행에 대해 위헌이니 위법이니 하며 부정하고 업무보고도 받을 수 없다고 하는 것은 국회 스스로 만든 국법질서에 맞지 않는 일”이라고 비판한 것을 두고서다.
 
이 대변인은 “국회 뜻을 존중하고 신임 헌재소장 후보자를 지명하겠다고 밝히면 모든 문제가 해결된다”며 “헌재 뒤에 숨어서 대통령의 잘못을 합리화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3권분립을 지켜야 할 분은 대통령 본인”이라며 “대통령으로서 헌법기관을 구성해야 할 책무를 신속히 이행하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