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영주 이사장을 둘러싼 MBC 사옥 특정인에 매각 압박 논란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고영주 이사장 [중앙포토]

MBC의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고영주 이사장 [중앙포토]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의 고영주 이사장이 MBC의 서울 여의도 사옥을 특정인에게 매각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고 이사장은 MBC 노동조합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고 있다.
 
MBC 노조는 13일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2월 고 이사장이 백종문 당시 미래전략본부장(현 부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여의도 사옥 부지를 사겠다는 유능한 사업가가 있으니 만나보라’고 했다”고 폭로했다. 당시 이사회는 MBC 사옥 부지를 다른 외부 사업자와 공동개발하기로 의결했었는데, 고 이사장이 이를 어기려 했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노조는 또 “MBC 사규에 따르면 사옥의 공개매각이 아닌 수의계약은 불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MBC 경영실무진은 고 이사장이 소개한 사업가에게 이런 내용을 설명하며 “제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노조는 “그럼에도 고 이사장은 ‘4800억원을 준다는데 수의계약이 안 된다는 건 팔기 싫다는 거냐’며 이사회에서 발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 이사장은 “매각보다 개발이 더 적절하다는 부동산 컨설팅 업체의 분석 결과도 신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고 한다.
 
현재 MBC 여의도 사옥은 해당 사업가와의 매각 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상태다. 이에 대해 고 이사장 측은 “한 사업가로부터 좋은 제안이 들어와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준 것 뿐”이라며 “특정 사업가와의 유착해 부정한 일을 한 게 아니다”고 반박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