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해순 "한국에선 다 여자 탓…문재인 같은 남편 있었으면"

가수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12일 오후 서울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기위해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최승식 기자

가수 고 김광석씨의 부인 서해순씨가 12일 오후 서울경찰청에서 조사를 받기위해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최승식 기자

고 김광석의 아내 서해순씨가 12일 피고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하면서 한국 여성의 힘든 삶을 토로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한 서씨는 "만일 서연이가 살아있어서 결혼을 한다 했으면 절대 안 시켰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서씨는 "한국에선 결혼을 하지 마십시오. 결혼하니 여자는 시댁에 역할을 해도 나중에 잘못되면 다 여자 탓을 한다"며 "혼자가 됐는데도 도와주지 않고, 재산 다 빼았겼다"고 토로했다.  
 
이어 "나도 문재인 대통령 같은 남편이 있었으면 좋겠다. 나는 딸도 없고, 이제 갱년기다. 이제 혼자 내 이름으로 살고 싶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광석의 친형 김광복씨는서씨를 딸의 사망 사실을 숨긴 채 저작권 소송을 종료시켰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사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