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년간 해외 피살 한국인 164명…국가별로 보니

[사진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

[사진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

최근 5년간 해외에서 살해된 한국인(관광객·재외국민)이 164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필리핀 48명 최다
성폭력 피해 203건

12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홍철호 바른정당 의원이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2∼2016년 최근 5년 새 해외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2012년 33명, 2013년 42명, 2014년 33명, 2015년 37명, 2016년 19명으로 총 164명으로 집계됐다. 
 
국가별로 보면 필리핀에서 피살된 인원이 48명으로 가장 많았다. 미국(21명), 중남미(19명), 중국(13명), 일본(10명)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지난해 필리핀에서 살해된 한국인은 총 9명으로 전체 피해자(19명)의 47.4%를 차지했다. 
 
같은 기간 해외에서 성추행 등 성폭력을 당한 한국인은 203명으로 파악됐다.
 
피해 인원은 2012년 23명, 2013년 41명, 2014년 29명, 2015년 53명, 2016년 57명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성폭력 피해 발생 국가별로는 중국이 45명으로 가장 많았고, 다음은 유럽권(33명), 미국(17명), 캐나다(7명), 필리핀·중남미·아프리카 및 중동권(각 6명), 일본(5명) 순이었다.
 
홍 의원은 "한국인 대상 범죄를 전담 수사하는 코리안 데스크(Korean desk)가 설치된 곳은 필리핀과 베트남이 전부이고 한국 경찰관이 해당 코리안 데스크에 파견된 곳은 필리핀뿐"이라며 "경찰청은 해외 주요 국가에 코리안 데스크가 설치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