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MF,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모두 3.0%로 상향 조정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3.0%로 상향 조정했다. 국내에서는 올해 3% 성장률 달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한 상황에서 나온 분석이라 주목된다. 
 

북핵 위기 염두에 둔 듯 ‘지정학적 위험’을 세계 경제 위험요인으로 꼽기도

IMF는 한국 시각으로 10일 오후 10시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을 발표하고 올해와 내년의 한국 경제성장률을 각각 3.0%로 전망했다. 지난 4월 발표 때보다 올해는 0.3%포인트, 내년은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올해 2.8%, 내년 2.9%인 한국은행의 성장률 전망치나 대부분 2%대 중후반인 국내 연구기관들의 전망치보다 높은 수치다. 연 3.0%의 경제성장률은 기획재정부의 올해 성장률 목표치이기도 하다. 
 
앞서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는 총재는 지난달 방한 때 “북핵 위기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견고한 경제성장세를 보여 경제성장률이 올해 3.0%, 내년 3.0%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치 상향 조정을 예고했었다.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 상향 조정은 세계 경제에 대한 IMF의 낙관적 관측에 기반을 두고 있다. IMF는 올해와 내년 세계 경제성장률을 기존 전망치보다 모두 0.1%포인트씩 상승한 3.6%와 3.7%로 내다봤다. IMF는 “세계 투자 및 무역, 산업생산의 반등에 힘입어 세계 경제는 예상보다 강한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유럽, 일본, 중국, 러시아가 이를 이끌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세계 무역 및 중국의 수입 수요 회복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한국뿐 아니라 홍콩(2.4% → 3.5%), 대만(1.7% → 2.0%), 싱가포르(2.2%→2.5%) 등 아시아 주요 수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모두 지난 4월보다 상향 조정했다. 
 
선진국 성장률은 기존 전망 대비 올해는 0.2%포인트, 내년은 0.1%포인트 상향 조정돼 각각 2.2%와 2.0%로 전망됐다. 신흥 개도국의 성장률은 올해의 경우 4.6%의 기존 전망치가 그대로 유지됐고 내년은 4.8%에서 4.9%로 0.1%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IMF 성장률 전망치 변화 1

IMF 성장률 전망치 변화 1

IMF 성장률 전망치 변화 2

IMF 성장률 전망치 변화 2

 
하지만 북핵 사태를 염두에 둔 듯 ‘지정학적 위험’을 ‘미국의 규제 및 재정정책’, ‘자국 중심주의 정책 심화’ 등과 함께 위험요인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IMF는 각 국에 “글로벌 경기회복세를 활용해 잠재성장률 제고, 포용적 성장 등을 위한 구조개혁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선진국에 대해서는 “당분간 확장적 통화정책을 유지하고, 재정정책을 통해 필요시 내수 부양 및 구조개혁 추진을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고 신흥개도국에는“다수 국가에서 내수를 부양할 수 있는 재정여력이 제한적이기 때문에 통화정책을 확장적으로 운용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세종=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