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0대 '학교 지킴이'가 아들·손자에 흉기 휘두른 까닭

흉기를 휘둘러 아들과 손자를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된 70대 '학교 지킴이'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 박재성 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A(77)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0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행위는 매우 위험했으며 이로 인해 피해자들이 중한 상해를 입었다"며 "그런데도 반성하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려 해 엄한 처벌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A씨는 지난 7월 15일 오후 8시 10분쯤 인천에 있는 자택에서 아들 B(49)씨와 손자 C(23)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당시 자신이 만든 찌개를 아무 말 없이 버렸다는 이유로 아내에게 심한 욕설을 하며 손찌검을 시도했다. A씨는 이를 말리던 아들과 몸싸움을 하던 중 B씨의 손목을 부엌에 있던 흉기로 수차례 찌른 것으로 조사됐다. C씨는 아버지와 할아버지의 싸움을 말리려고 흉기를 손으로 잡았다가 전치 6주의 병원 진단을 받았다.
 
A씨의 직업인 학교 지킴이는 등하교 시간대 학교 주변을 순찰하며 폭력을 예방하고 교사와 함께 폭력 학생을 선도하는 일을 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