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스피 두 달 반 만에 2430선 복귀…외국인 8000억원대 순매수

코스피가 39.34포인트(1.64%) 오른 2,433.81로 장을 마감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39.34포인트(1.64%) 오른 2,433.81로 장을 마감한 10일 오후 서울 중구 을지로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10일 글로벌 증시 훈풍과 외국인의 대규모 순매수에 힘입어 1% 넘게 올라 234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9.34포인트(1.64%) 오른 2433.81로 장을 마감했다. 코스피 종가가 2430선을 넘어선 것은 지난 7월27일 이후 처음이다.  

 
 외국인은 유가증권시장에서만 8192억원어치를 사들이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이날 외국인의 순매수 규모는 기존 연중 최고치인 지난 3월2일(6819억원)을 넘어 새로운  기록을 세웠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5615억원, 310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삼성전자는 2.96% 오른 264만원에 장을 마쳤다. SK하이닉스는 7% 상승한 8만8700원으로 종가 기준 사상 최고가를 기록했다. 장중 한때 9만원까지 치솟기도 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