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추선희, 뒷짐 지거나 왼쪽 주머니에 손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등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10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등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10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등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10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 가운데 현장에서 뒷짐을 지거나 왼쪽 바지 주머니에 손을 넣는 모습이 포착됐다.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지시를 받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방 집회 등을 한 혐의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 피의자로 출석하며 어버이연합 회원과 함께하고 있다. [중앙포토]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지시를 받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방 집회 등을 한 혐의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 피의자로 출석하며 어버이연합 회원과 함께하고 있다. [중앙포토]

 
 10일 연합뉴스는 ‘껌 씹으며 여유 부리는 추선희’라는 제목으로 추 총장의 검찰 출두 모습을 보도했다. 일부에서는 추 총장이 이빨이 고르지 못해 입을 우물 거리는 모습이 껌을 씹는 것처럼 비쳐졌을 것이라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지시를 받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방 집회 등을 한 혐의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 피의자로 소환되고 있다. 오른쪽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변호했던 서석구 변호사. [중앙포토]

추선희 전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지시를 받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방 집회 등을 한 혐의로 1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서울지방법원에 피의자로 소환되고 있다. 오른쪽은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심판을 변호했던 서석구 변호사. [중앙포토]

 
 추 총장은 이날 오후 2시쯤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추 총장은 조사실로 향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지시를 받아 관제시위를 한 사실이 없다.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지원받은 사실도 없고, 한 중소기업으로부터 노인복지기금을 받았을 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기피의 대상인 검사에게는 공정한 수사를 기대할 수 없어 묵비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선희(58)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10일 서울 중앙지검으로 소환됐다. 포토라인에 선 추선희 사무총장은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출두해 기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신인섭 기자

추선희(58)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10일 서울 중앙지검으로 소환됐다. 포토라인에 선 추선희 사무총장은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출두해 기자들에게 억울함을 호소했다. 신인섭 기자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