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담배 아이코스도 다양한 발암물질 … 일반 담배와 비슷"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등이 일반 궐련형 담배와 마찬가지로 다양한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내용의 해외 분석자료가 많다고 자유한국당 심재철 의원이 10일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사진 연합뉴스, 중앙포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심재철 의원은 국회도서관에 아이코스의 위해성과 관련한 국제 분석자료의 수집을 의뢰해 분석한 결과, 아이코스에는 다양한 발암물질이 포함돼 폐암, 구강암, 위암, 신장암 등의 발암 위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스위스 베른대학의 레토 어어 박사가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아이코스는 일산화탄소,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s), 다환방향족 탄화수소(PAHs) 등 암과 관련한 화학 물질을 방출했다.
 
일본금연학회는 지난해 '새로운 담배에 대한 일본금연학회의 견해'라는 제목의 분석자료를 통해 "아이코스가 건강 유해가 적고 간접흡연의 위험이 없는 것으로 오인되고 있지만, 궐련형 담배와 마찬가지로 발암물질 등 유해 물질을 포함해 사용자 주위 사람들에게 해를 끼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에서 출시한 '가열담배' 아이코스 [중앙포토]

한국필립모리스에서 출시한 '가열담배' 아이코스 [중앙포토]

심지어 "궐련 담배와 달리 발생하는 유해 물질이 보이지 않기 때문에 주위 사람들이 간접흡연을 피하지 못해 오히려 더 위험하다"고 분석했다.
 
미국 의학협회가 발행하는 의학전문지 '자마 인터널 매디슨'의 부편집장 미첼 카츠 박사는 "가열식 담배는 발암물질을 주위에 퍼트리기 때문에 공공장소 흡연은 비흡연자의 건강을 해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아이코스 제조업체 필립모리스는 "표준담배에서 발생하는 연기와 비교했을 때 아이코스에는 유해하거나 잠재적으로 유해한 화학 물질이 평균 90~95% 적게 포함됐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심 의원은 "필립모리스가 말하는 표준담배는 소비자들이 흔히 접하는 일반 담배가 아니라 1개비당 타르가 9.4㎎, 니코틴이 0.72㎎ 함유된 연구용 담배여서 비교 대상이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6월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이버 보안 어떻게 지켜야 하나?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6월 2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사이버 보안 어떻게 지켜야 하나?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에선 아직 아이코스의 유해성에 관한 정밀 분석이 이뤄진 적이 없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8월부터 유해성 검사에 착수한다고 밝힌 바 있다.
 
심 의원은 "정부는 소비자가 새로운 담배의 올바른 유해성 정보를 제대로 알 수 있도록 조속히 조치해야 하며 유해성을 낮게 표시·광고하는 경우 즉각 제재해야 할 것"이라며 "아이코스는 담뱃잎을 말아서 만든 것으로 일반 담배와 동일하게 취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내에서 아이코스는 태우지 않는 담배라는 이유로 전자담배로 분류돼 담배법 적용을 받지 않는다. 그리고 일반 담배의 50~60% 수준의 세금만 부과되고 있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