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헌팅 거절했더니 남성 3명이 '갈아만든 배'를 뿌렸어요"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페북춘천']

[사진 페이스북 페이지 '페북춘천']

함께 술을 마시자는 제안을 거절하자 머리에 음료를 뿌리고 도망간 남성 3명에게 자수를 권유하는 글이 화제다.
 
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북춘천' 페이지에는 "파마머리를 하고 165cm 정도의 키에 안경을 쓴 남성과 친구를 포함한 남성 3명이 새벽 3시 30분쯤 강원대 후문 근처에서 같이 술을 마시지 않는다는 이유로 '갈아만든 배' 음료수를 저와 제 친구 머리에 뿌리며 도망갔다"는 내용의 글이 게재됐다.  
 
게시글에 따르면 이 남성들은 마주칠 때마다 계속 같이 놀자고 접근했고, 여성들이 지속해서 거절하고 무시하자 이 같은 행동을 벌였다.  
 
제보자는 "112에 신고해 근처 편의점 CCTV도 확인했고, 폭행죄가 성립된다고 하니 세 분은 앞으로 강대 후문에서 눈에 띄지 않게 다니시길 바란다"며 "생긴 대로 행동하시는 것 같던데 인생이라도 똑바로 사시길 추천해 드린다. 자수하세요"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 강원도 춘천경찰서 중부지구대 관계자는 10일 중앙일보에 "8일 새벽 3시쯤 지나가던 남성 3명이 같이 놀자고 했는데 거절하니까 음료수를 뿌렸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이 맞다"며 "신고자가 CCTV를 확인해달라고 요청해 근처 편의점 CCTV를 돌려봤다"고 밝혔다.  
 
그러나 "CCTV가 한 곳만 비추는 것이 아닌 여러 장소를 순차적으로 비추는 방식이다 보니 남성들이 음료를 뿌리고 가는 모습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폭행죄에 해당하기는 하지만 증거가 부족해 수사를 진행하기는 어려운 상황임을 신고자들에게 잘 설명했다"고 전했다.  
 
신고한 여성들은 해당 남성들을 다시 만나면 신고하겠다고 하고 돌아갔으며 현재는 수사 종결된 상황이라고 경찰 측은 설명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