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어금니 아빠' 범행 시인.. "수면제 딸이 친구에게 줘"

중학생 딸 친구 살해·시신 유기 사건의 피의자 '어금니 아빠' 이모 씨가 10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중랑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중학생 딸 친구 살해·시신 유기 사건의 피의자 '어금니 아빠' 이모 씨가 10일 오전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 중랑구 중랑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딸의 친구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른바 ‘어금니아빠’ 이모(35)씨가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시인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씨가 10일 오후 딸의 친구인 여중생 A양을 지난달 30일 살해한 혐의를 인정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살해 부분은 인정을 하는데 동기 부분은 말 못할 뭔가가 있는지 진술을 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이씨의 딸에 대해서도 사체유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이씨의 범행 동기와 딸의 공모 여부를 확인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이날 오후 6시 조사를 마치고 경찰서 유치장으로 향하던 이씨는 ‘살해 혐의를 인정했는데 심경의 변화가 있었나’ ‘피해자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등의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답변했다.
 
아래는 중랑경찰서 관계자와의 일문일답.
경찰과의 일문일답
서울 중랑경찰서 관계자는 “피의자 이씨와 이양 추가 조사 진행한 결과 이양은 집에서 영화를 보며 놀자고 하여 피해자 김씨를 집으로 데려와 수면제를 먹이고 잠들게 한 뒤 다른 친구들과 놀러 나갔다. 놀고서 집에 들어와보니 피해자가 숨져 있었고 아버지 이씨가 '내가 죽였다'고 말했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또 이양이 피해자 시신을 검정색 캐리어 가방에 넣어 아버지 이씨와 함께 차량에 싣고 강원도 영월 야산에 버렸다는 이양의 진술도 받았다. 이씨 역시 살해 및 유기에 대해서는 범행을 인정하는 진술을 했지만 범행 동기와 살해 방법 등에 대해서는 입을 다물고 있다.
 
딸이 수면제를 준 것인가?
실질적으로 건네준 것은 딸이다. 드링크제에 섞여 있는 것.
 
수면제라고 준건가?
그냥 드링크라고 줬다.
 
딸은 수면제라는 걸 알고 있어?
알고 있었다.
 
수면제는 어떻게 구입?
이씨가 불면증에 시달려서.
 
아버지가 먹일 것이란 걸 알고 있었나?
하루 전에 이씨와 이양이 공모한 것으로 추정된다.
 
딸은 왜 친구에게 수면제를 준 건가?
아빠가 시키는대로 했다고 한다. 그런 적은 처음이라고 했다.
 
최규진 기자 choi.ky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