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선희 "검찰이 인권 침해해…묵비권 행사할 것"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등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10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선희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정원의 '박원순 제압 문건' 등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서석구 변호사와 함께 10일 오후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10일 검찰에 세 번째로 소환된 추선희(58)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지시를 받아 관제시위를 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추 총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 집권 시절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아 관제데모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10일 피의자 신분 세 번째 검찰 소환조사
"국정원 관제데모·자금지원 사실 아니다"

이날 오후 2시께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한 추 총장은 조사실로 향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지원받은 사실도 없고, 한 중소기업으로부터 노인복지기금을 받았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추 총장은 또 "검찰이 피의사실을 언론에 공표해 변호인의 조력을 받아 무죄를 주장할 권리를 박탈하고 있다"며 "이러한 검찰의 행동은 피의자의 인권을 침해한 것으로 기피신청 대상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기피의 대상인 검사에게는 공정한 수사를 기대할 수 없어 묵비권을 행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그가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의 지시·지원을 받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방, 이명박 정부에 비판적이었던 문화·연예인 비판 활동 등 어버이연합의 여론조작 활동 가담을 주도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에 대해 추 총장은 과거 국정원으로부터 돈을 받은 적은 있지만 당시에는 국정원의 지원인지 몰랐다는 입장이다.
 
추 총장은 지난달 21일과 22일에도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앞서 같은 달 20일 추 총장 주거지에 대한 압수수색을 집행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