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한제국의 황제와 황후는 어떤 옷을 입었을까

12류관. 사진=경운박물관

12류관. 사진=경운박물관

 올해로 선포 120주년을 맞는 대한제국 당시의 새로운 문화, 특히 복식의 변화를 되돌아보는 전시가 열린다. 서울 삼성로 경운박물관은 10월 16일부터 특별전 '대한제국, 복식에 깃든 위엄'을 개최한다. 대한제국 황제의 12류관과 12장복을 각종 사료를 바탕으로 재현해 처음 공개하는 것을 비롯, 재현품·유품을 통해 대한제국의 다양한 복식을 조명하는 전시다. 
 12장복은 제례 때 입는 옷인 장복에 무늬가 12개인 것을 가리킨다. 12류관은 면류관에 구슬을 꿴 끈이 12개 달렸다는 의미다. 대한제국 이전에 조선왕조에서는 9류관과 9장복을 사용했다. 경운박물관은 "대한제국 선포 이후 황제와 황후는 12장복과 12등적의를 착용하고 유학자들도 전통 복장에서 고름을 매듭단추로 바꾸거나 소매통을 좁게 하는 등 계층별 변화가 나타난다"며 이번 전시에 대해 "대표인물로 선정된 8인(고종, 순종, 순정효황후, 의친왕, 흥완군, 간재 전우, 민영환, 유길준)의 복식·유품이 전시되며 특히 황제의 12류관·12장복 재현품이 최고로 공개된다"고 밝혔다. 장경수 관장은 "2년 반이 걸려 12장복 등을 재현해 준비한 전시"라며 "대한제국 시대 유학자, 군인, 외교관 등의 복식도 선보인다"고 전했다. 

서울 경운박물관 특별전 '대한제국, 복식에 깃든 위엄'
12류관과 12장복 등 재현해 첫 공개...10월 16일 개막

'대한제국, 복식에 깃든 위엄'의 전시품 중 하나인 적의. 사진=경운박물관.

'대한제국, 복식에 깃든 위엄'의 전시품 중 하나인 적의. 사진=경운박물관.

 전시 개막 이후 10월 18일 오후 2시에는 '대한제국, 왕실생활사' 세미나가 열린다. 의친왕의 딸 이해경씨와 흥완군의 손녀 이남주씨가 왕실생활사에 대해, 단국대 최연우 교수가 12장복 문헌 자료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는 내년 2월 28일까지. 경운박물관은 경기여고에 자리하고 있다. 박물관 로비에서는 문화재 전문 사진작가 서헌강씨의 '덕수궁 사진전'이 열린다. 
 이후남 기자 hoon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