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달리면 충전되는 '트랜스포머 전기자전거' 나온다

,

,

 달리면 충전되는 4륜 ‘트랜스포머 전기자전거’가 나온다.
 

울산과기원 정연우 교수팀,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콘셉트 공개
만도 전기자전거 풋루스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4바퀴로 연장
페달 돌릴 때 나오는 힘으로 전기 생산하고 배터리에도 저장
복잡한 체인구조 필요 없고, 다양한 모양의 4륜 전기자전거 가능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10일 디자인-공학 융합전문대학원의 정연우 교수팀이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인 만도와 손잡고 진행한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프로젝트’의 콘셉트를 공개했다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는 유럽 시장을 겨냥한 4륜 전기자전거다. 외부 충전을 할 수 있는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하고 있으며, 자전거처럼 페달을 밟아 충전할 수도 있다.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프로젝트는 필요에 따라 다양하게 변신할 수도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우선 앞에 화물을 실을 수 있는 ‘프런트 카고’와 뒤에 화물을 실을 수 있는 ‘리어 카고’가 있다. 이런 형태는 유럽에서 자전거로 화물을 나르는 DHLㆍ페덱스 등 운수 회사의 실정에 맞게 고안된 것이다. 이외에도 일반 주행용으로, 혼자 타는 ‘퍼스넬’, 두 사람이 타는 ‘듀얼’, 가족이 함께 타는 ‘베이비’, 그리고 3세 이상 아동이 탈 수 있는 ‘토들러’도 있다. 연구진은 6가지 모듈을 작동 가능한 형태의 프로토타입으로 제작한 다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다.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 프로젝트는 2010년 만도가 내놓은 체인 없는 전기 자전거에 들어있는 ‘만도 풋루스’라는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이용했다. 기존 전기자전거는 페달을 밟아 체인을 돌리면서 얻은 구동력을 기계 장치로 전달하기 때문에 두 바퀴에만 적용할 수 있다는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만도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페달을 돌릴 때 나오는 힘으로 전기를 생산하고, 이를 배터리에 저장할 수 있다. UNIST의 하이브리드 모듈 모빌리티는 이 시스템을 4개의 바퀴로 연결한 자전거다. 각 바퀴에 장착된 인 휠 모터(In-wheel motor)는 배터리 시스템에 저장된 전기를 끌어와 동력을 발생시킨다. 이 방식은 복잡한 체인 구조가 필요 없고, 네 바퀴를 가진 자전거를 만들 수도 있다.  
 
,

,

 
 
정연우 교수는 “이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복잡한 체인이나 기계 구동장치가 필요없어 4륜차를 비롯한 다양한 플랫폼에 적용하기 유리하다”며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전기 자전기를 대중적으로 사용하는 유럽시장에 맞춰 여섯가지 모듈로 개발했다”고 말했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