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드니서 12시간 고공대치 남성과 추락사 추정 여성 모두 한인으로 밝혀져

지난 9일 호주 시드니의 한 고층건물에서 30대 한인이 괴로워하며 머리를 감싸고 있다.[연합뉴스]

지난 9일 호주 시드니의 한 고층건물에서 30대 한인이 괴로워하며 머리를 감싸고 있다.[연합뉴스]

9일 호주 시드니의 한 고층건물에서 경찰과 12시간 이상의 고공 대치를 벌이다 자수한 남성은 30대 한국인으로 호주 영주권자로 밝혀졌다. 또 이 남성이 고공 대치에 들어가기에 앞서 건물 옆 골목에 쓰러져 숨진 채로 발견된 여성은 30대 한국계 호주 시민권자로 전해졌다.

 
 
 10일 주시드니 한국총영사관과 호주 언론에 따르면 장시간 고공 대치를 벌인 남성은 37살로 호주 영주권자였다. 이 남성은 경찰과 대치하기 전에 이날 폭행 혐의로 기소됐다. 경찰은 현재 여성의 정확한 사망 경위도 조사하고 있다. 숨진 여성은 34살로 호주 시민권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9일 호주 시드니 고층건물에서 괴로워하는 남성을 경찰들이 바라보고 있다.[연합뉴스]

9일 호주 시드니 고층건물에서 괴로워하는 남성을 경찰들이 바라보고 있다.[연합뉴스]

 남성은 전날 12시간 이상의 대치를 푼 뒤 병원으로 후송됐다가 이후 채스우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았다. 두 사람은 과거에 사귄 일이 있으며 최근 다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오전 6시 30분께 시드니 북쪽 부도심인 채스우드역 인근 빌딩들 사이 한 골목에서는 한 여성이 피를 흘린 채 쓰러진 모습으로 행인에게 발견됐다.
지난 9일 호주 시드니 고층건물 지붕에 앉아 있는 30대 한인 남성[연합뉴스]

지난 9일 호주 시드니 고층건물 지붕에 앉아 있는 30대 한인 남성[연합뉴스]

 
 
 약 30분 후 바로 옆 16층 주상복합건물의 꼭대기 층 차양에 한 남성이 아슬아슬하게 걸터앉은 채 경찰과 대치에 들어갔고, 이 남성은 장시간을 버티다 자수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