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시 국감 17일 스타트…올해는 훈풍 풀까?







중대한 사안없어 긴장감 예년보다 덜해

지방선거 앞두고 朴시장 향한 정치공세는 불가피



【서울=뉴시스】박대로 기자 = 서울시를 대상으로 한 국회 국정감사가 임박한 가운데 박원순 시장과 시에 대한 공세가 예년처럼 매섭지는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다. 다만 내년 지방선거 결과에 예민한 일부 정당은 박 시장과 시를 상대로 각을 세울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서울시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10일 현재 서울시 국감 준비를 위해 내부 회의를 거듭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행안위의 서울시 국감은 17일, 국토위의 국감은 25일 각각 열린다.



서울시에 따르면 국회의원실 자료제출 요구량 등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전해졌다. 구의역 사고 등 이른바 '뜨거운 감자'가 될 만한 구체적인 사안이 올해는 없는 탓에 의원실은 물론 시 당국자들 역시 비교적 여유를 갖고 국감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분위기는 지난해와는 판이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지난해 국감은 박근혜 대통령 탄핵 국면 속에 진행된 탓에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광역지방자치단체장들에게는 일종의 청문회 같은 분위기였다. 이 때문에 그간 국감에서는 박 시장에 대한 공세가 거셌지만 올해는 사뭇 다른 분위기 속에 국감이 치러질 가능성이 크다.



다만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각 정당별 셈법이 복잡하기 때문에 돌연 국감장 기류가 거칠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다.



정치권에서는 안철수 대표 차출설까지 불거진 국민의당의 행보를 주목하고 있다. 지방선거 승리에 사활을 건 국민의당이 3선 출마가 유력한 박 시장을 상대로 국감장에서 전초전을 벌일 태세기 때문이다.



행안위와 국토위에 소속된 국민의당 의원들 역시 박 시장을 정조준하고 자료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의원이 9일 서울시의 역세권 청년주택 문제를 제기한 데 이어 국민의당 행안위 위원들은 최근 서울시 공무원 자살 사건 등을 거론하며 박 시장을 공격할 계획이다.



국민의당 외에도 내년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후보단일화 등이 거론되고 있는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역시 박 시장을 상대로 3선 도전 여부 등을 추궁하며 견제구를 던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예상 답변 등을 준비하며 국감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3선 도전 여부에 관한 의원들의 질문에는 '시민과 각계 의견을 수렴하면서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그간의 자세를 유지하는 쪽이 유력해 보인다.



daer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