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드 후폭풍 '난타' 충정로 극장 내년 폐관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난타'. [중앙포토]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난타'. [중앙포토]

 국내 대표적인 넌버벌 퍼포먼스 ‘난타’ 충정로 극장이 내년 문을 닫는다. 중국의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 여파다.  
‘난타’ 제작사 PMC프로덕션은 10일 국내 전용관 4곳 중 중국 단체 관광객 위주로 운영해온 서울 충정로 극장을 내년부터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3년부터 충정로 구세군빌딩에서 560석 규모로 운영해온 충정로 극장은 지난해 사드 배치 이후 중국 관람객이 급감해 지난 4월부터 임시 휴관에 들어간 상태였다. PMC프로덕션 측은 “중국인 단체 관람이 사실상 전무한데다 북핵 위기까지 겹쳐 관람객 회복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극장 대관 계약은 내년말까지지만 더이상 운영이 어렵다고 판단해 폐관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4월부터 임시 휴관 중인 중국 광저우 난타 전용관의 향후 운영 방안도 현재 논의중”이라고 밝혔다.  

중국 관광객 급감해 4월부터 휴관
"광저우 전용관 운영 방안도 논의 중"

1997년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초연한‘난타’는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관광문화상품으로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어왔다. 지난 8월까지 누적 공연횟수 4만635회, 누적 관람객수 1282만명을 기록했다.  
이지영 기자 jy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