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원진 “오늘부터 무기한 단식…박 前대통령 구속 연장 반대”

단식을 선언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연합뉴스]

단식을 선언한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 [연합뉴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의원이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연장을 반대하며 단식투쟁에 돌입했다.  
 
조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금 벌어지고 있는 (박 전 대통령)구속연장 음모는 아예 법을 무시한 억압이며 인권유린, 인권탄압을 넘어 ‘정치적 인신감금’”이라며 “오늘부터 수많은 애국국민들과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조 의원은 “역대 가장 청렴한 대통령이 탄핵되고 구속되는 비상식적이고 비정상적인 정권찬탈의 과오를 바로잡아야 한다”며 “인권유린과 인권말살을 넘어 정치적 인신감금이라는 잔인한 정치보복을 버젓이 자행하는 좌파 독재의 진상을 국민에게 알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과 당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대통령 구속연장 반대 단식투쟁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애국당 조원진 의원과 당 관계자들이 10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박근혜 대통령 구속연장 반대 단식투쟁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연합뉴스]

 
그러면서 조 의원은 “무죄석방, 불구속 수사, 이것이 저와 애국국민들의 단식 목표”라며 “죄 없는 박 전 대통령을 즉각 석방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10일 재판부터 검찰과 변호인단은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 연장 여부를 두고 공방을 벌일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기간은 오는 16일까지다.  
 
자유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을 촉구하며 단식투쟁에 들어간 대한애국당 조원진 공동대표를 방문,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김광림 정책위의장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무죄석방을 촉구하며 단식투쟁에 들어간 대한애국당 조원진 공동대표를 방문,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