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일부, 北개성공단 가동설에 “일부 관련 동향 확인”

가동설 제기된 개성공단. [연합뉴스]

가동설 제기된 개성공단. [연합뉴스]

통일부가 10일 북한의 개성공단 재가동 관련 “북한이 개성공단 내 우리 기업의 재산권 침해행위를 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뉴스1을 통해 “개성공단 내 공장과 기계설비 소유권은 우리 기업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당국자는 “정부는 개성공단 중단 이후부터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해왔다”면서도 “북측에 의한 일부 공장의 실제 가동으로 판단할 만큼 구체적 동향은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다만 “그동안 공장 가로등 점등, 출퇴근 버스의 간헐적 이동 등 일부 관련 동향이 확인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관계부처와 협조해 사실 확인을 위한 노력을 계속 기울이면서 종합적 대책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이 북한에 의한 공장 재가동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과 자산 점검을 위한 방북을 요청할 경우 정부는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해서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일 중국의 대북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개성공단 내 19개 의류공장을 은밀히 가동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지난 6일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도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고 있는 근로자들의 당당한 모습’을 언급하며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개성공단 재가동을 시사한 데 이어 8일 또다시 “공업지구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