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美 북캘리포니아 대형산불…최소 10명 사망·2만명 대피

 불길에 휩싸인 유명 와이너리 시그노렐로 [AFP=연합뉴스]

불길에 휩싸인 유명 와이너리 시그노렐로 [AFP=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 8개 카운티에 9일(현지시간)부터 대형 산불이 번져 최소 10명이 사망하고 주민 2만명이 대피했다.  
 
8일 밤 10시께 '와인의 메카' 나파밸리 인근 칼리스토가에서 시작된 산불은 9일 오후 5시(현지시간) 17개의 산불로 갈라졌다.  
 
캘리포니아 삼림 산불 보호국 캔 피믈롯 국장은 현재까지 소노마 카운티에서 7명, 나파 카운티에서 2명, 멘도시노 카운티에서 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또 수십 명의 주민이 다치고 주민 2만여명이 대피했으며 건물 1500여 채가 전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캘리포니아 현대 역사상 최악의 화재로 기록될 이번 화재로 지금까지 6만5000에이커의 임야와 주거지가 불에 탄 것으로 전해졌다.   
 
제리 브라운 캘리포니아 주지사에 따르면 산불이 매우 빠르게 번지고 있어서 어떤 수단으로도 통제가 불가능한 상황이다. 그는 소노마, 나파, 유바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수 백 명의 소방관이 4000∼5000에이커에 달하는 산불에 맞서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지만, 불길은 시속 50마일(80㎞)의 강풍을 타고 계속 번지고 있어 피해는 시간이 갈수록 더욱 커지고 있다.  
[ABC뉴스캡처=연합뉴스]

[ABC뉴스캡처=연합뉴스]

 
피믈롯 국장은 "현재 진화 작업보다 생명 구조 작업에 전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구 17만여 명이 거주하는 산타로사시는 산불이 시내로 번지며 맥도널드, 애플비, K마트 등과 주택이 전소했고, 나파 지역의 유명 와이너리인 시그노렐로에스테이트의 와이너리 건물도 화염에 휩싸였다.  
 
8일 끝난 PGA 투어 '세이프웨이 오픈'이 개최됐던 유명 리조트 시버라도 리조트 앤드 스파에도 화염이 덮치며 투숙객들이 9일 새벽 급히 대피했다.  
 
현지 언론은 "한밤중에 시작된 산불이 강풍을 타고 들판과 고속도로를 덥친 뒤 북 캘리포니아 전역으로 퍼졌다"면서 "주민들은 자동차 열쇠와 애완동물만 챙겨 차를 타고 도망치고 있다"고 상황을 전했다.
 
북 캘리포니아 지역 주도로인 101 고속도로 등 일부 주요 도로는 폐쇄됐고, 이 지역 대부분이 태양을 가릴 정도의 검은 연기에 휩싸여 있다.  
 
산불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나 북 캘리포니아에 3월 이후 한 번도 비가 오지 않았다는 점을 미뤄보아 자연 발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주 재난 당국은 방위군 병력 투입을 요청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