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떻게 갚으려고…’ 저축은행 무직자대출 절반이 20대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에서 대출받은 무직자 2만여명 중 절반 이상이 20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에서 대출받은 무직자 2만여명 중 절반 이상이 20대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포토]

지난해 국내 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무직자 2만여명 중 절반 이상이 20대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찬대 의원 “청년들 빚에 허덕이지 않도록
무직자 대출상품 판매실태 점검하고
청년정책 금융지원 높여나갈 필요성 있어”

10일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은 무직자는 총 2만736명으로 이들이 받은 대출금 총액은 788억6300만원이었다.
 
신용등급이 낮아 시중은행으로부터 대출을 받기 어려운 취업준비생이나 미취업 청년들이 상대적으로 고금리인 저축은행의 돈을 갖다 쓴 것이다. 상환 여력이 없는 무직자 차주들의 부담과 저축은행의 리스크는 더 커졌다는 지적이다.  
 
연령별로 20대가 1만1262명으로 가장 많았고 30대(4101명), 40대(3261명), 50대(1679명), 60대(428명), 70대 이상(5명) 순이었다. 대출액도 20대가 506억1600만원으로 전체(788억원) 64% 수준이었다.
 
기간별로 보면 지난 2014년 1798억원에서 2015년 1201억원, 2016년 788억원으로 무직자 대출은 매년 감소해왔다. 하지만 3년간 1인당 대출액이 395만원에서 380만원으로 비슷한 수준이고 연체율은 8.7%에서 9.3%로 증가했다. 20대 무직자 대출 연체율은 2015년까지 8%대를 보이다가 지난해부터는 10%로 높아지는 양상을 보였다.  
 
박 의원은 “소득이 없는 청년 대출이 늘면 부실차주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며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등의 현혹성 과장 광고를 규제하고 무직자 대출상품 판매실태를 점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의원은 “무직자도 돈을 빌릴 수 있다며 쉬운 대출이 가능한 것처럼 홍보하는 것은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강화하고 대출의 건전성을 높이려는 정부정책과 상응하는 조치”라며 “청년들이 취업준비 등을 위해 급전을 빌렸다가 상대적으로 높은 금리를 갚아나가기 위해 빚에 허덕이지 않도록 청년정책 금융지원을 높여나갈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