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유한국당 정치사찰에 이어 ‘청와대 캐비닛 문건’ 조작 의혹 제기

자유한국당이 10일 정치사찰 의혹에 이어 ‘박근혜 정부 캐비닛 문건’ 출처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권성동 법사위원장 “캐비닛에 발견된 것처럼 조작 의심”
정 원내대표 "김대중ㆍ노무현 정권, 원조적폐의 뿌리까지 파헤칠 것”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17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마친 뒤 박수 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와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이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17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을 마친 뒤 박수 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소속인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은 이날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청와대 있는 컴퓨터 서버에서 문건을 복사해서 각방 캐비닛에서 발견된 것처럼 조작한 거 아니냐 의심이 든다”며 “이 부분에 대해 청와대와 검찰을 상대로 국정감사를 할 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위원장은 “중요한 문건을 방치하고 후임자가 발견하지 못한 상태에서 한 달 이상 지난 시점에서 발견됐다는 건 청와대 구조를 아는 사람이면 믿을 수 없는 일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청와대는 지난 7월 청와대 내 캐비닛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정부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정무수석실 등에서 만든 문건 수천여 건을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박근혜 정부의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사람들은 “빈 걸 확인하고 왔다”며 반박하기도 했다. 한국당은 대통령기록물관리법상의 법적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청와대 생산 문건을 공개했다며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혐의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을 고발했다. 
 
권 위원장은 캐비닛 문건뿐 아니라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에 대한 의혹도 제기했다. 권 위원장은 “자기들한테 유리한 것만 발췌해 검찰에 넘긴 상황”이라며 “국감을 통해 노무현 정부 때 것도 내놓으라고 하고, 아니면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권 위원장은 “노무현 정부 때도 강정마을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반대 때도 수시로 만들어 청와대에 보고했다”며 “적폐청산 의지가 있으면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 잘못한 것도 다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은 이번 국감을 ‘무심국감(무능 심판 국감)’으로 명명하고 현 정부와 김대중·노무현 정부에 대한 공세를 예고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적폐청산’ 국감에 대한 맞대응 차원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좌파적폐, 인사적폐 등 신적폐에 대해서도 진상과 규명 철저히 하겠다”며 “신(新)적폐의 근본 원인인 김대중·노무현 좌파 정권 10년 원조적폐의 뿌리까지 파헤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자유 대한민국 체제를 수호하는 전쟁을 벌인다는 자세로 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당이 말하는 신적폐는 ▶안보무능 ▶경제무능 ▶인사무능 ▶졸속정책 추진 ▶좌파편향 등이다. 한·미 FTA 재협상과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중단,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 결정 등이 주된 내용이다. 김광림 정책위의장은 원조적폐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의 640만 달러 뇌물 수수 의혹과 (노무현 정부 당시 비리 사건인) ‘바다이야기’ 등 친인척 측근비리 등이 포함 됐다”며 “적폐청산을 들먹이며 전임 정권과 전전임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에 열중하는 이중 행태를 바로 잡겠다”고 설명했다.
 
정 원내대표는 정치사찰 의혹에 대해서는 “심지어 홍준표 대표의 수행비서 통신기록을 들여다봤다는 정황이 드러나고 있다”며 “김대중 정부 때 국정원을 동원해 국민 휴대전화를 전방위로 불법도청한 과거 정권과 무엇이 다르다는 것인가”라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