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화 늦춰주는 항산화물질 셀레늄 함량 가장 높은 생선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즐겨 먹는 생선 중 노화 방지 효과가 있는 셀레늄(Se) 함량이 가장 높은 생선은 고등어인 것으로 조사됐다.  
고등어 [중앙포토]

고등어 [중앙포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10일 올해 1~9월까지 한국인의 밥상에 가장 많이 오르는 고등어·삼치·꽁치·조기 등 국민 생선 54종을 대상으로 셀레늄 함량을 조사한 결과 고등어가 평균 0.66 mg/kg로 가장 높았다고 밝혔다.

경기보건환경연구원, 생선 54종 대상으로 셀레늄 함량 조사
셀레늄은 노화속도 지연 등 항산화 효과 높아
고등어가 셀레늄 성분 가장 많고 우럭·방어·삼치·조기 순

 
이어 우럭(0.54 mg/kg)·방어(0.49 mg/kg)·삼치(0.42 mg/kg)·조기(0.42 mg/kg)·청어(0.39mg/kg)·가자미(0.36 mg/kg)·대구(0.35 mg/kg)·꽁치(0.34 mg/kg)·아귀(0.33 mg/kg)·갈치(0.28 mg/kg)등 순이었다.
 
고등어는 조사 대상에 따라 셀레늄 함량이 최대 1.41 mg/kg에서 최소 0.39 mg/kg였다. 특히 껍질 안쪽 붉은 살 부위의 셀레늄 함량이 평균 0.76 mg/kg로 흰 살 부위 0.54 mg/kg보다 40% 이상 더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우럭의 셀레늄 함량은 최소 0.31 mg/kg에서 최대 0.89 mg/kg였다. 
자료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자료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셀레늄은 노화 속도를 지연시키는 항산화 효과가 높은 물질이다. 1978년 세계보건기구(WHO)가 필수영양소로 지정했다. 셀레늄은 과산화질 분해제거와 활성산소 제거 등 항산화 효과는 물론 심장 기능 향상, 심근 퇴행성 질환과 암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일 섭취 권장량이 성인 기준 50~200㎍이다.
 
시중에서 판매되는 생선의 납(Pb)·카드뮴(Cd)·수은(Hg) 등 중금속 함량도 허용기준치보다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고등어의 경우 검출된 중금속은 납 0.05 mg/kg, 카드뮴 0.01mg/kg, 수은 0.04 mg/kg였다.
우럭도 납 0.05 mg/kg, 카드뮴 0.004 mg/kg, 수은 0.09 mg/kg만 검출됐다. 
현행 중금속 허용기준치는 납 0.5 mg/kg, 카드뮴 0.2 mg/kg, 수은 0.5 mg/kg이다.
경기보건환경연구원에서 생선의 셀레늄 함량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 경기보건환경연구원]

경기보건환경연구원에서 생선의 셀레늄 함량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 경기보건환경연구원]

그러나 고수온 등 해양환경 변화 등으로 국내산 고등어의 어획량은 줄고 있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이 발표한 2017년 연근해어업 생산동향 및 어종별 생산동향에 따르면 현재까지 고등어의 어획량은 2만4000t으로 지난해 보다 32% 줄었다.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상반기 어업생산동향 조사 결과' 자료에서도 올해 상반기 연·근해 어업 고등어 생산량은 1만8902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0% 감소했다. 2015년 상반기 5만3323t이 잡혔던 것과 비교하면 3분의 1 수준이다. 
 
반면 올해 1~2월 노르웨이산 고등어 수입액은 총 2032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1.7%나 증가했다. 이는 전체 고등어 수입액(2270만 달러)의 약 90%에 달하는 수준이다.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시중에서 판매되는 국내산·수입산 생선 54종을 620건 분석한 결과 고등어의 셀레늄 함량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고등어는 오메가3나 DHA 등 좋은 단백질과 불포화지방산을 가지고 있는데 여기에 필수미네랄인 셀레늄의 함량도 높아 노화를 방지하고 성인병을 예방하는 대표적인 웰빙식품"이라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