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배숙 “文대통령, 한미FTA 발언 당연히 사과해야 된다”

조배숙 국민의당 의원. 조 의원은 국민의당 한미FTA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다. [연합뉴스]

조배숙 국민의당 의원. 조 의원은 국민의당 한미FTA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다. [연합뉴스]

 조배숙 국민의당 의원은 10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협상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해명이나 사과를 하고 다음 단계로 넘어가야 책임 있는 지도자의 태도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참모들 굉장히 무능…
트럼프 종잡을 수 없는 인물,
정확히 파악하고 그런 발언 했어야”

국민의당 한미FTA대책위원장인 조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이 ‘재협상은 없다’고 단언하듯이 얘기했다. 현재 대통령이 하신 말씀과 다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위원장은 “당연히 (사과를) 하셔야 한다고 본다”며 또 “지금 이렇게 발언하시도록 한 참모가 굉장히 무능하다고 본다”고 했다. 그러면서 “현재 대통령이 하신 말씀하고 다르게 진행되고 있지 않냐”며 비판했다.  
 
이날 사회자는 “문 대통령이 ‘재협상이 없다’고 한게 아니라 ‘FTA 재협상은 합의에 없었다’고 말했다. 다시 잘 찾아보시면 ‘FTA 재협상에 합의 했느냐’고 물으니까 ‘합의에 없었다’고 했다. 그것과 FTA 재협상이 없다는 다른 이야기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조 의원은 “물론 다른 이야기일 수 있다. 그렇지만 언론에서는 재협상이 없다고 했다는 식으로 비쳤고 국민도 그렇게 이해를 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조 의원은 이어 지난 9일 통상교섭본부 관계자로부터 비공개 보고를 받았다고 언급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FTA 폐기 명령이 단순한 엄포나 기만전술이 아니라 실체적’이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가 정말 종잡을 수 없는 인물이라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지 않은가”라며 “문 대통령이 그런 사정을 파악했어야 한다. 정확히 파악하고 그런 발언을 하셨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