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동관 “盧 서거 이후 권양숙 여사 수사도 접었는데…MB 수사는 사실상 표적 수사”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국가정보원의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이 연루돼 있다는 주장에 대해 “표적을 정해두고 국가기밀까지 동원해 몰아가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를 맹렬히 비판했다.  
 

“MB는 盧 검찰 조사도
전직 대통령 예우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

“이런 식의 언론플레이는 ‘적폐’…
반드시 후폭풍 있을 것”

“노무현 정부에서도
정연주 전 한겨레 논설주간,
KBS 사장으로 임명…
역대 정권 다했던 일”

“박근혜 전 대통령은 이미 탄핵,
표적 MB로 옮긴 것…
DJ정부 시절
북한과의 뒷거래는 적폐 아닌가”

“MB, 지금을 말 아끼고 있지만
때가 되면 나설 것”

이 전 수석은 9일 한국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차제에 보수가 다시 일어설 수 없도록 궤멸시키려는 의도”라며 이같이 비난했다.  
 
그는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은 탄핵으로 일단락됐으니 목표물을 MB로 옮긴 것”이라며 “국가기밀까지 활용한 국기문란은 현 정권이 하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DJ정부 시절 대북송금 비롯한 북한과의 뒷거래는 적폐 아닌가”라고도 했다.  
 
 
이 전 수석은 현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우리도 그런 식으로 하려고 했다면 충분히 할 수 있지 않았겠나”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 부인 권양숙 여사 수사도 접었다. MB는 노 전 대통령 검찰 조사도 전직 대통령의 예우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다”라고 말했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중앙포토]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 [중앙포토]

MB 정부 시절 국정원이 보수단체를 통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등을 공작했다는 정황에 대해서 이 전 수석은 “모르는 일을 얘기할 수 없다”면서도 “아직 검찰 수사 중인데, 범죄 사실로 밝혀진 것도 아니고, 이런 식으로 언론플레이를 하는 것도 적폐다. 지금 수사도 사실상 표적 수사 아닌가. 반드시 후폭풍을 가져올 것”이라고 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가 공개한 MB정부 시절 방송장악 문건 등에 대해, 이 전 수석은 “정부에 우호적인 언론 환경을 조성하려는 노력은 역대 정권이 다 해왔던 일이”이라며 “과거 (노무현) 정부에서도 정연주 전 한겨레 논설주간을 KBS 사장으로 임명하지 않았나. 내가 하면 방송 정상화고 남이 하면 방송장악인가”라고 되물었다.
 
끝으로 이 전 수석은 MB가 현 상황에 대해 “엄중히 받아 들이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은 ‘정권은 한때 지나가는 세력이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히 발전해나가야 한다. 적폐청산을 앞세운 이런 행태가 과연 국익에 무슨 도움이 되겠나. 내가 지금은 말을 아끼고 있지만, 때가 되면 나설 것이다. 나설 때가 올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