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추석 연휴 지지율 소폭 상승 69.5%…“진영별 결집”

 추석 연휴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는 소폭 오르며 10일 69.5%를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지난 8~9일 전국 유권자 1047명을 대상으로 문 대통령의 추석 연휴 말 지지율을 특별조사한 결과, 긍정평가 비율은 69.5%로 추석 직전보다 1.8%포인트 상승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중 ‘매우 잘한다’는 45.0%, ‘잘하는 편이다’는 24.5%였다.
 
[자료 리얼미터]

[자료 리얼미터]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같은 기간 0.4%포인트 내려간 25.6%로 나타났다. ‘매우 잘못한다’는 14.4%, ‘잘 못하는 편이다’는 11.2%였다. ‘모름/무응답’은 1.4%포인트 감소한 4.9%로 집계됐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여당과 제1야당이 지지층 결집으로 동반 상승했다. 더불어민주당은 1.4%포인트 오른 51.1%로 1위를 지켰고, 자유한국당은 2.9%포인트 오른 20.0%를 기록했다.
 
바른정당은 추석 직전과 변함없이 5.6% 지지율을 이어갔고, 국민의당과 정의당은 소폭 하락해 각각 5.3%와 5.0% 지지율을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이명박 정부 국정원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비하 공작 의혹’ 보도, 한국당의 ‘정치사찰 의혹’ 주장 등 연휴에 지속된 각종 적폐청산과 안보, 한·미 FTA 재협상을 둘러싼 여야 공방이 진영별 쏠림 현상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6.0%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0%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리얼미터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