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먹고 살기 힘들어서" 전국 돌며 인형뽑기방 금고 턴 20대

[사진 중앙포토]

[사진 중앙포토]

시외버스를 타고 전국 인형 뽑기 방을 돌며 금품을 훔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10일 야간주거침입절도 혐의로 김 모(27)씨를 구속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4시 38분께 전주시 완산구 고사동 한 인형 뽑기 방에 설치된 현금 교환기를 공구로 부수고 현금 100만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최근 2달 동안 전남 목포와 여수, 경남 진주, 경북 구미 등 전국 인형 뽑기 방을 돌며 손님이 없는 새벽에만 인형 뽑기 방에 들어가 현금교환기를 부수고 현금을 훔쳤다.  
 
그는 이런 방식으로 21차례에 걸쳐 현금 1000만원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먹고살기가 어려워서 그랬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씨가 훔친 현금 중 500여만원을 압수하고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