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해물질 ‘불검출’ 생리대는 2종뿐?…알고 보니 식약처 직원의 ‘입력 실수’

생리대를 하루에 7.5개씩 한 달에 7일간 평생 사용하더라도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고 식약처가 발표한 28일 서울의 대형마트에서 관계자가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생리대를 하루에 7.5개씩 한 달에 7일간 평생 사용하더라도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고 식약처가 발표한 28일 서울의 대형마트에서 관계자가 제품을 진열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시중에 판매되는 생리대 제품을 대상으로 위해물질 10가지에 한해 검출실험한 결과를 발표한 조사식품의약품안전처가 수치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해 수정 발표했다. 당초 위해물질이 모두 불검출됐다고 알려진 수입산 제품 2종도 수정됐다.
 
식약처는 10일 일회용 생리대 제품 466종에 대한 전수조사와 관련, 잘못 입력한 일부 정보를 수정해 식약처 홈페이지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잘못 입력된 제품은 코스메디칼연구소의 유기농 무향 생리대 ‘오레이디 오가닉 코튼 새니터리패드(대형)’와 ‘오레이디 오가닉 코튼 새니터리패드(중형)’ 에리에르인터내셔널의 무향 생리대 ‘엘리스 크리닉스 날개형 슈퍼롱 오버나이트’ ‘엘리스 초안심 날개형 슈퍼롱 오버나이트’ 등 4개 제품이다.  
 
특히 ‘오레이디 오가닉 코튼 새니터리패드(대형)’와 ‘엘리스 크리닉스 날개형 슈퍼롱 오버나이트’는 식약처가 지난달 위해물질이 모두 불검출됐다고 발표한 제품이다. 수정된 정보에 따르면 ‘엘리스 크리닉스 날개형 슈퍼롱 오버나이트’에서는 에틸벤젠ㆍ스티렌ㆍ자일렌이, ‘오레이디 오가닉 코튼 새니터리패드(대형)’에서는 에틸벤젠ㆍ자일렌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이에 대해 수치 입력 과정에서 실수가 발생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식약처는 이번 검출실험에서 조사된 국내 모든 생리대에 포함된 화학물질 검출량은 인체에 해를 끼치지 않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내유통(제조ㆍ수입)과 해외직구제품, 첨가된 향의 유ㆍ무에 따른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고도 했다.
 
패드당 위해물질 총량이 1㎍(마이크로그램ㆍ100만 분의 1g) 이하인 제품은 총 59종이 있다. 조사대상 일회용 생리대의 13% 수준이다. 유기농 생리대를 포함해 무향(58종)이 대부분이다. 유향 생리대는 1종에 불과했다. 유한킴벌리 제품으로는 △코텍스화이트클린 울트라 중형 날개형 △코텍스좋은느낌좋은순면울트라대형 날개형 에이 △코텍스좋은느낌2 울트라대형날개형엠 △코텍스좋은느낌 한초랑 울트라소형 날개형 △코텍스좋은느낌2 울트라대형 엘 날개형 에이 △코텍스좋은느낌2 한초랑 울트라중형 날개형 에이이 등 6종이 있다.  
 
유해물질 논란으로 최근 생리대 생산과 판매를 전면중단한 매출 3위 깨끗한나라 제품도 4종이 있다. 이 제품은 △릴리안순수한면슈퍼롱 오버나이트-비 △릴리안순수한면울트라슈퍼가드 중형 날개형 △자연공감순면 중형 날개형 △릴리안순수한면울트라대형날개형 등이다. 한국피앤지 제품은 △위스퍼 소프트라이트2 울트라슬림 날개소형-꽃무늬-에이△위스퍼 보송보송케어울트라날개형 대형-비 △위스퍼 보송보송케어울트라날개형 소형-비 △위스퍼 보송보송케어 울트라 일반형 중형-비 △위스퍼 리프레쉬클린케어울트라날개형 소형-비 △위스퍼 리프레쉬클린케어울트라날개형 오버나이트-씨 등 6종이다.
 
조사된 10가지 위해물질이 생식독성, 발암성 등 인체 위해성이 높은 휘발성유기화합물이라는 게 식약처의 설명이다. 전문가들은 상온에서 낮게 검출되는 위해물질도 식약처의 이번 실험에서 더욱 많이 검출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식약처가 생리대를 초저온(-196℃)으로 동결, 분쇄한 후 고온(120℃)으로 가열해 방출된 휘발성유기화합물을 측정하는 방식을 사용했기 때문이다. 즉 해당 2종 제품은 극단적인 조건에 가까운 실험에서도 위해물질이 오차 범위 이하 불검출로 나타난 것으로 풀이된다.
 
물론 이번에 위해물질이 불검출된 생리대라도 식약처의 추가 실험 결과에 따라 다른 휘발성유기화합물이 검출될 수 있는 여지는 남아 있다. 식약처는 10종 화학물질 외에도 올해 12월까지 74종 휘발성유기화합물에 대한 2차 전수조사를 추가 진행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