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카오내비, 추석 연휴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카카오내비가 이번 추석 연휴를 맞아 8일간 3000만건 이상 길 안내를 기록하며 주간 최다 이용 기록을 경신했다.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스타필드 고양’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모빌리티는 9일 “이번 추석 연휴(9월 30일∼10월 8일) 9일 동안 총 3038만건의 길 안내를 해 종전의 주간 최다 이용 기록을 경신했다”고 밝혔다. 이는 검색 및 경로 재탐색을 제외한 길 안내를 시작한 기준이다.  

카카오내비

카카오내비

 
가장 이용이 많았던 날은 추석 당일인 4일과 다음 날인 5일이었다. 지난 5일 하루 길 안내는 400만건을 넘었다. 카카오내비는 연휴 전 서울과 부산 기준으로 10월 2일 정오에 출발하는 것이 가장 지체되고 10월 3일 오후 7시에 출발하는 것이 가장 원활할 것이라는 예측도 실제 결과와 일치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실시간 교통 예측 알고리즘 및 빅데이터 분석 역량의 우수성을 입증하는 결과”라고 밝혔다. 현재 카카오내비의 이용자(MAU) 수는 지난해 2월 출시 때보다 2배 이상 늘어난 470만명에 달한다.
 
카카오내비를 이용해 가장 많이 방문한 곳은 올해 8월 개장한 쇼핑테마파크 '스타필드 고양'이었다. 올해 설과 지난해 추석 때 가장 많이 방문한 목적지가 '스타필드 하남'이었다.  
 
김포국제공항과 인천국제공항은 나란히 2·3위를 기록하며 명절 연휴를 이용해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이 증가하고 있는 경향을 보여줬다. 이외에도 '현대아파트'가 5위를 기록하며 최다 길 안내 목적지 10위권에 처음 진입했으며, 전주한옥마을이 8위, 이케아 광명점이 10위를 기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