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참수계획’ 김정은 손에 들어가

지난해 9월 국방통합데이터센터(DIDC)가 북한인 추정 해커에 의해 뚫렸을 당시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기 위해 한미 연합군이 작성한 이른바 ‘김정은 참수 작전’ 계획이 이미 북한에 넘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참수 작전’의 구체적 내용이 들어있는 ‘작계 5015’는 남북한 전면전 시 한·미 연합군의 작전계획으로, 2015년 한·미가 협의해 작성한 것으로 불과 1년 만에 북한 손에 들어 간 것이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장거리탄도미사일(IRBM)인 화성-12형 발사 훈련을 현지 지도했다고 16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사진 조선중앙통신]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이철희 의원은 9일 “국방부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북한인으로 추정되는 해커들은 당시 우리 군 외부 인터넷망과 내부용 인트라넷(국방망)에 침입해 총 235GB(기가바이트)의 자료를 빼내 갔다”고 밝혔다. 군은 이 가운데 22.5%인 53GB(1만700여건)에 대해서만 유출된 문서 목록 등 내용을 확인했다. 이는 해커들이 해킹 흔적을 지웠기 때문이다.
 
이들은 군사기밀, 특히 특전사 관련 문건을 집중적으로 빼내 간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는 남북한 전면전에 대비해 2015년 한미가 함께 작성한 최신 작전 계획 ‘작계 5015’도 포함됐다.
 
이 계획들은 유사시 우리 측 피해를 최대한 줄이면서 이른바 참수작전 등 북한 정권 수뇌부에 대한 정밀 작전으로 조기에 승전(勝戰)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작전들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군이 참수작전과 관련해 세웠던 김정은 등 북한 지도부 이동 상황 식별·보고, 은신처 봉쇄, 공중 강습 작전, 확보·제거 후 복귀 등 4단계 참수 작전의 상세한 내용이 모두 유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더 심각한 내용의 자료들이 북한에 넘어갔을 수 있다”면서 “유출된 작전계획을 수정하고 보완하는 작업을 전군 차원에서 꼼꼼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