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범계 “홍준표 정치사찰 주장은 뻥으로 끝날 가능성 높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9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치 사찰을 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 “홍 대표의 주장은 터무니없는 뻥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말한 뒤 “지금 밝혀진 6건의 홍 대표 비서 통신자료확인은 감청과 같이 통신내용을 확인하는 통신제한조치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발신과 수신내용 통화시간 상대방 기지국 위치를 확인하는 통신 사실확인도 아닌듯하다. 가입자, 주소, 개설 시기 등 휴대전화번호의 소유자가 누구인지를 알아보려는 인적사항조회로 보인다”며 “이는 통상 범죄혐의가 있는 피의자와 수차례 통화한 전화번호가 드러나 도대체 이 사람이 누군지 알아보려는 수사기법 중 하나며, 법원의 허가 등 적법한 절차를 통해 하는 수사방법”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제는 문재인 정부 이전 황교안 대행 시절에 주로 이루어졌고 경남에서 주로 벌어진 일이라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한 달 전 내 수행 비서에 대한 통신 조회를 확인했다”며 “내 전화기는 사용하지 않으니까 수행비서 통신 조회만 군, 검, 경 등 5군데에서 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자유한국당이 공개한 홍 대표 수행비서의 통신 조회 내용에 따르면 모두 6번 중 4번은 문재인 정부 이전의 기록이고 ▶8월 7일(서울중앙지검) ▶8월 21일(요청기관 육군본부)만 문재인 정부 이후의 일인 것으로 확인됐다.
 
홍 대표는 이와 관련해 “무슨 이유로 내가 주로 사용하는 수행비서의 통신 조회를 했는지 해당 기관에서 밝혀야 하겠지만 6번 중 네 번은 이미 탄핵으로 박근혜 정부가 기능을 상실했을 때이고 나머지 두 번은 문 정권 들어와서 군과 검찰에서 통신 조회를 한 것”이라며 “횟수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왜 통신 조회를 했는지가 중요하다. 조회한 자세한 내용을 해당 기관에서 국민의 오해가 없도록 밝혀 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