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한·중 사드 갈등에도 실리 택해 … 3600억 위안 ‘외화 안전판’ 지켜

한국과 중국이 외교 갈등에도 경제적 실리를 택했다.   
 

한국 전체 통화스와프의 46%
일본과 재협상 결렬 속 버팀목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ㆍTHAAD) 배치를 둘러싼 갈등에 한중 통화스와프의 연장 여부는 불투명했다. 하지만 양국은 협상을 이어가며 통화스와프 연장에 사실상 합의했다.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으로 한국은 외환 안전판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월 일본과의 통화스와프 재개 협상이 결렬된 뒤 한중 통화스와프까지 사라지면 외환 관리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었다.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는 중국 입장에서도 홍콩(4000억 위안)에 이어 두 번째로 규모가 큰 한중 통화스와프를 유지하며 위안화 위상 강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사드 갈등에도 통화스와프 연장에 합의하면서 일본과도 다른 노선을 걷게 됐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관련기사
  
일단 한국 금융당국은 한중 통화스와프 연장 합의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이날 금융경제상황 점검회의를 위해 출근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통화스와프 신규 협상이냐, 재연장이냐는 중요하지 않다”며 “당분간은 (통화스와프와 관련해) 별도로 언급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통화스와프는 특정한 날짜나 기간(만기)을 정해 기간 내에 미리 약속한 환율에 따라 서로 다른 통화를 교환하는 외환 거래를 뜻한다. 원래는 금융시장에서 거래되는 파생상품 중 하나였다.  
 
하지만 외환 위기와 세계금융위기를 거치며 각국 중앙은행 사이의 통화스와프 협정이 주목을 받게 됐다. 필요할 때 자국 통화를 상대방 중앙은행에 맡기고 그에 상응하는 외화를 빌려와 쓸 수 있기 때문이다. 각국이 쓸 수 있는 외화 ‘마이너스 통장’인 셈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한중 통화스와프 규모는 3600억 위안(약 560억 달러)이다. 다자간 체결된 치앙마이이니셔티브(CMIM)에서 빌릴 수 있는 384억 달러를 포함한 한국의 총 계약체결액(1222억 달러)의 46%를 차지했다.  
 
반면 한중 통화스와프 규모는 중국의 양자 간 통화스와프 총액의 11.8%에 불과하다. 중국인민은행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중국의 통화스와프 규모는 3조590억 위안이다. 한국을 포함한 액수다. 중국은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며 홍콩(4000억 위안)과 영국(3500억 위안)ㆍ유럽중앙은행(ECBㆍ3500억 위안) 등 32개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가 처음 등장한 것은 2001년 9ㆍ11테러 때다. 금융시장의 일시적인 유동성 경색을 막기 위해 미 연방준비제도(Fed)는 영국ㆍ캐나다ㆍ유럽중앙은행(ECB)과 9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었다. 기간은 30일로 짧았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세계금융위기를 맞으며 통화스와프는 국제 통화 체계의 중요 수단으로 부각됐다. 세계금융시장의 신용 경색을 막기 위해 Fed가 통화스와프 라인을 통해 외환안전망을 구축한 것이다. Fed는 2007~2008년 ECBㆍ스위스ㆍ한국 등 14개국 중앙은행과 양자 간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었다. 체결액만 5800억 달러에 달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의 자금 공여액의 4배에 이르는 액수였다.
 
프랑스 최대 싱크탱크인 국제정보전망연구소(CEPII)는 “통화스와프를 통해 Fed가 전 세계의 최종대부자(Lender of Last Resort)의 역할을 맡게 됐다”며 “브레튼우즈 체제 붕괴 이후 발생한 통화와 금융 시장의 불안정을 다루는 최신 수단으로 통화스와프가 등장했다”고 분석했다.
 
CEPII에 따르면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는 중앙은행의 무제한적이며 배타적인 통화 창출 능력과 국제 자본 흐름의 변동성이 결합해 나타난 산물이다. 예외적이며 한시적인 수단이지만 외화 부족으로 유동성 위기에 놓였을 때 외환보유액처럼 꺼내 쓸 수 있는 만큼 외환 당국에는 ‘보험’의 성격이 강하다.
  
외환보유액의 감소도 막을 수 있다. 시장의 심리적 안정도 기대할 수 있다. IMF 구제금융에 따르는 정책이행수단(Conditionality)이 없는 것도 각국이 통화스와프를 선호하는 이유다.
 
1997년 외환위기를 경험한 한국 정부에 외환 안전망인 통화스와프는 필요했다. 2008년 세계금융위기의 충격에서 한국도 예외는 아니었다. 외화 유동성 위기설에 휩쓸렸다. 국내 금융시장도 패닉에 빠졌다. 고조되던 위기감을 일거에 날린 것이 통화스와프 협정이었다.  
 
그 해 10월30일 미국과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뒤이어 일본ㆍ중국과도 각각 300억 달러의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었다. 시장은 안정을 찾았다. 금융위기의 충격을 막는 ‘안전판’의 역할을 톡톡히 한 것이다.
 
한국이 주요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기는 만만치 않았다. 미국은 협정 체결에 소극적이었다. 일본과 유럽연합(EU)ㆍ스위스 등 선진국과 협정을 맺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자서전 『대통령의 시간』에 따르면 강만수 당시 기획재정부 장관이 “한국이 보유한 미국 국채를 내다팔면 통화스와프 없이도 위기 관리가 가능하다”고 압박하자 미국이 통화스와프 체결에 동의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일본이 냉담한 태도를 보이자 중국을 먼저 공략했다. 위안화 국제화를 추진하면서 각국 정부와 공격적으로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고 있던 중국의 문을 두드린 것이다. 셰쉬런(謝旭人) 중국 재정부장에게 “한중 통화스와프가 기축통화로 가는 첫걸음이 될 수 있다”고 설득해 4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300억 달러(1800억 위안)로 늘렸다. 중국이 움직이자 일본도 입장을 바꿔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
 
한중 통화스와프는 2011년 3600억 위안으로 확대됐다. 2014년에 3년 연장됐다. 한일 통화스와프는 유럽재정위기 확산 가능성이 커지자 2011년 10월 1년 한시로 700억 달러까지 늘었다. 한일 통화스와프 규모는 2013년 7월 100억 달러로 줄어든 뒤 2015년 2월 종료됐다. 올해 초 통화스와프 재개를 협의했지만 일본이 위안부 소녀상 설치를 문제 삼아 일방적으로 협상 종료를 통보하며 무산됐다.  
 
한국은행은 ‘한국의 외환제도와 외환시장’이라는 보고서에서 “통화스와프는 세계금융위기에 따른 국내 금융시장 불안의 조기 수습과 국가신용등급의 긍정적 평가에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2011년 11월 국제신용평가사 피치는 한국의 국가신용등급(A+) 전망을 안정적에서 긍정적으로 상향 조정하면서 그 근거 중 하나로 중국 등과의 통화 스와프 규모 확대를 제시했다.
  
그동안 한국 경제의 기초체력은 튼튼해졌다. 외환보유액이 8월 말 현재 3848억 달러에 달하고, 경상수지 흑자가 66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외환보유액 대비 단기외채 비율도 지난 6월 30.8%로 97년(286.1%)에 비해 개선됐다.  
 
이런 상황에서 한중 통화스와프는 심리적 안정 효과도 낸다. 윤덕룡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국내총생산(GDP) 대비 외환보유액과 양자 간 통화스와프 등 4개 층위로 이뤄진 ‘글로벌 금융 안전망(GFSN)’ 수준을 평가하면 한국은 싱가포르에 이어 가장 잘 준비가 된 국가로 평가된다”라며 “한ㆍ중 통화스와프는 심리적으로 안전장치 성격이 강하다”라고 말했다.  
 
오정근 건국대 금융IT학과 교수(한국금융ICT융합학회장)는 최근 열린 ‘외환위기 20년-평가와 정책과제’ 심포지엄에서 “다시 외환위기가 닥친다면 현재 보유한 외환(3848억 달러)보다 831억 달러가 더 필요하다”며 “외화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달러 베이스의 통화스와프 체결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