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관진 댓글 관여 의혹 “사이버작전 장관 보고” 검찰, 녹취록 확보

이명박 정부 시절 군 사이버사령부를 동원한 여론 조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르면 다음주 김관진(68) 전 국방부 장관을 소환키로 했다. 검찰 관계자는 “김 전 장관을 불러 조사할 필요성이 생겼다. 시기는 이번 주 이후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전 사이버사 단장 집에서 압수

검찰은 이태하(64) 전 군 사이버사령부 소속 530 심리전단 단장 집 등을 지난달에 압수수색했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 수사팀이 압수수색 등을 통해 확보한 이 전 단장과 옥도경 전 군 사이버사령관 사이의 통화 녹취록(2014년 7월 통화)에는 이 전 단장이 “(국방부) 장관에게 사이버 작전 내용을 보고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김 전 장관이 국회에서 관련 보고를 받은 바 없다고 위증했다는 취지의 말도 녹취록에 적혀 있다고 한다. 검찰은 지난달 중순 이 전 단장을 불러 녹취록에 있는 대화를 나눈 것이 사실이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김 전 장관은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공개한 2012년의 ‘사이버 심리전 작전 지침’ 문서에 서명하는 등 댓글 작업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군 당국은 사이버사령부의 여론 조작 의혹이 불거지자 자체 조사를 벌여 연제욱 전 사이버사령관과 옥 전 사이버사령관, 이 전 단장을 기소했다. 하지만 최근 김기현 전 군 심리전단 총괄계획과장이 2010~2012년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작업 상황을 김 전 장관과 청와대에 매일 보고했다고 주장했다. 부실 수사 의혹이 불거지자 국방부는 지난달 8일 사이버사령부 댓글 사건 재조사 TF(태스크포스)를 만들었다. 군 당국은 전역한 김 전 장관 등 민간인이 된 사건 관계자들을 직접 조사할 수 없어 검찰의 국정원 수사팀과 공조 수사를 벌이고 있다.  
 
현일훈·손국희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